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安 토론 시청률 전국 18.8% ··· 광주·50대 男 가장 높아

최종수정 2012.11.22 09:36 기사입력 2012.11.22 09:36

댓글쓰기

文-安 토론 시청률 전국 18.8% ··· 광주·50대 男 가장 높아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21일 밤 열린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와 안철수 무소속 후보간의 TV 토론 시청률은 방송 3사 합계 18.8%로 집계됐다. TV토론을 가장 많이 시청한 지역은 광주로, 주요 시청자는 50대 남성인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시청률조사회사 AGB닐슨미디어리서치에 따르면 방송3사가 서울 효창동백범기념관에서 동시 생중계한 '2012 후보단일화 토론' 시청률은 전국 기준으로 18.8%, 수도권 기준으로 20.4%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기준은 KBS1TV가 9.4%, SBS가 5.0%, MBC가 4.4%로 집계됐다. 수도권 기준으로 KBS 1TV 9.4%, SBS 5.8%, MBC 5.2% 순이다.

특히 방송 3사 가장 시청률이 높은 KBS 1TV의 경우 전날 모든 방송 프로그램 중 전국 시청률로는 13위, 수도권 시청률로 12위를 각각 기록했다. 동시간대 시청률로는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시청률조사회사인 TNmS 조사에선 KBS1 8.1%, MBC 6.0%, SBS 4.6% 등으로 합산하면 18.7%인 것으로 기록됐다. 이는 지난주 동시간대 지상파 3사 합산 16.3%보다 2.4% 포인트 높은 수치다.
토론을 가장 많이 시청한 지역은 광주(22.4%)였다. 그다음이 전남(22.1%), 경북(21.0%), 서울·경기 인천(19.7%), 경남(18.7%), 대구(17.4%) 순이다.

성·연령별로는 남자 50대(12.6%), 여자 50대(12.3%), 남자 60대 이상(12.2%)에서 높은 시청률이 나왔다.

앞서 민주당 노무현 당시 후보와 국민통합21 정몽준 후보가 2002년 11월 22일 오후 7시부터 112분간 진행한 TV토론의 경우 TNS미디어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KBS1TV 17%, MBC 10.6%, SBS 3.3%로 3개 채널 합계가 30.9%로 나타났었다. 당시 닐슨미디어리서치는 KBS1 15.6%, MBC 10.7%, SBS 2.9%로 종합시청률이 29.2%라고 밝혔다.

지난 2002년과 비교해 올해 TV토론의 시청률에 큰 차이가 나는 이유는 지난 2002년의 경우 오후 7시로 황금시간대였던 반면, 올해는 밤 11시 15분부터 시작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김승미 기자 askm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