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통산업 지원 나선 대전, 97개사에 도움

최종수정 2012.11.19 11:59 기사입력 2012.11.19 11:59

댓글쓰기

대전TP, 기술개발과 기술사업화, 공정개선 등 3개 분야 지원…매출 2390억원, 고용 686명 늘어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전통제조산업을 키우자.” 첨단 IT 중심의 대전시가 상대적으로 주목받지 못하는 전통 제조산업 키우기에 나서 좋은 성과를 올렸다.

대전시 예산으로 대전테크노파크가 지난 2009년부터 지원한 ‘전통산업 첨단화지원사업’ 결과 97개사의 매출이 2390억원 올랐다. 신입사원도 686명 늘였다.

19일 대전테크노파크에 따르면 대전의 전통 제조업은 대전지역 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산업이며 고용창출이나 지역내총생산(GRDP) 성장에 도움이 되지만 최근 사양산업으로 인식되면서 정책지원이 부족했다.

대전시는 2009년부터 2011년까지 65억원을 들여 97개사에 ▲기술개발 ▲기술사업화 ▲공정개선 등 3개 분야를 지원했다.

이 기간 대전시 전체 제조업의 기업당 평균 매출 6억원, 고용 0.9명이 증가한 것에 비해 전통산업첨단화지원사업 지원기업의 1사당 평균 매출 35억원, 고용 10명이 늘었다.
기술개발 지원을 통해 150건의 상용화 제품을 개발하고 기술사업화 지원을 통해 신규거래선 250건 확보, 56건의 해외시장을 개척했다.

더 나은 성과창출을 위해 올해부터 마케팅 컨설팅 및 현장코디네이터 지원사업으로 지원분야를 늘었다.

박준병 대전테크노파크 원장은 “대전의 굴뚝산업인 전통제조업의 성장이 대전산업 성장에 큰 몫을 하고 있는 만큼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전통산업의 고부가가치화 및 산업구조고도화 실현이 가능하도록 아낌없는 지원과 협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