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쌍용건설, 싱가포르서 콘크리트 연속타설 '신기록'

최종수정 2012.11.12 15:03 기사입력 2012.11.12 15:03

댓글쓰기

쌍용건설이 싱가포르 마리나해안 고속도로 공사 현장에서 41시간 연속 토목 콘크리트 타설 신기록을 세웠다.

쌍용건설이 싱가포르 마리나해안 고속도로 공사 현장에서 41시간 연속 토목 콘크리트 타설 신기록을 세웠다.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 이 싱가포르 마리나해안 고속도로 현장에서 최근 싱가포르 토목 공사 역대 최고 기록인 41시간 연속 콘크리트 타설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지하고속도로 천장 슬래브 시공을 위해 지난 2일 오후 9시부터 4일 오후 2시까지 41시간동안 진행된 콘크리트 타설은 레미콘 1814대, 콘크리트 1만881㎥가 투입됐고 넓이 54m*80m, 두께 2.2~2.7m 규모의 천장 구조를 완성했다. 이는 34평형 아파트 144층 골조가 2일 만에 완성된 셈이다.

이미 1981년 래플즈 시티 복합건물 기초 공사에서 48시간 연속 콘크리트 타설 세계 기록을 수립했던 쌍용건설은 30mm 이상 폭우에도 사전대비로 보호천막과 다량의 배수펌프를 동원해 공사를 완료했다.

한편 쌍용건설이 2008년 약 8200억원에 수주한 이 공사는 지하 고속도로 0.67㎞와 지하 진입도로 0.33㎞ 등 총 1㎞, 왕복 10차선 고속도로로 1m당 공사비가 약 8억2000만원에 달한다. 준공은 내년 6월 예정이며 지난달 28일 대형 토목현장에서는 드물게 무재해 900만 시간을 달성했다.
박미주 기자 beyon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