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원 연고 프로야구 10구단 창단 '닻 올라'

최종수정 2018.08.16 07:48 기사입력 2012.11.06 15:59

댓글쓰기


【수원=이영규 기자】경기도 수원을 연고로 한 KT의 프로야구 10구단 창단이 한 발짝 현실화됐다. 하지만 경쟁관계인 전북을 따돌려야 하는 숙제가 남았다. 또 롯데 등 주요 프로구단들의 10구단 창단에 반대해 이들의 마음도 풀어야 한다.

경기도와 수원시는 6일 오후 2시 수원시 매산로3가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김문수 경기도지사, 염태영 수원시장, 이석채 KT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프로야구 10구단 창단 협약식을 가졌다.

KT는 이번 협약식 체결에 따라 한국야구위원회(KBO)의 10구단 승인을 전제로 수원시를 연고지로 한 프로야구 10구단을 창단하게 된다. 경기도와 수원시는 10구단 창단을 위해 ▲야구 붐 조성 및 야구저변확대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 ▲지역경제 활성화 등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수원시는 또 한국시리즈 및 올스타전 개최가 가능한 2만5000석 이상 규모의전용야구장을 25년간 무상 임대, 경기장 명칭사용권 부여 등 운영편의를 제공키로 했다. 경기도는 KT야구단의 연습구장과 숙소 건립부지 확보를 위해 적극 지원 및 협조하기로 했다.

앞서 수원시는 지난해 3월 KBO에 유치의향서를 제출했다. 또 지난해 8월 각계 인사로 구성된 '프로야구 제10구단 유치 추진위원회'를 구성했다. 이어 한 달 뒤에는 수원시 야구연합회 등 330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한 가운데 '프로야구 10구단 수원 유치를 위한 시민연대'를 발족, 본격적인 유치활동에 뛰어 들었다.
수원시는 아울러 ▲경기남부권 시장협의회 공동지지 성명 채택 ▲프로야구 10구단 창단유치위원회 발족 ▲30만 시민서명 ▲수원시의회 10구단 유치결의문 KBO 제출 등을 통해 유치 의지를 표명해왔다. 이외에도 ▲아마추어 야구 인프라 확충을 위해 매향중학교와 장안고등학교 야구부 창단 ▲대통령배 전국 고교야구대회, 각종 사회인 야구대회, 리틀 야구대회의 개최 ▲어린이 야구교실 운영 등을 통해 야구 붐 조성에 노력해왔다.

염태영 시장은 "보다 진전된 프로야구 10구단 창단, 준비된 수원을 보여주기 위해 2만5000석 규모의 리모델링 및 증축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라며 "지속적인 학생야구부 창단, 각종 사회인 야구대회 등을 통해 야구인구 저변확대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