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 C&C, 홍콩·상해 시티은행 MOS 사업 수주

최종수정 2012.11.06 10:54 기사입력 2012.11.06 10:54

댓글쓰기

메트라이프차이나생명에 이은 두 번째 중국 수출 성과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SK (대표 정철길)는 홍콩씨티은행과 상해씨티은행의 메트라이프홍콩생명 방카슈랑스 모바일 영업지원시스템 구축 사업(이하 MOS)을 동시 수주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 9월 메트라이프차이나생명에 이은 두 번째 중국 MOS 수출 성과다.

홍콩씨티은행과 상해씨티은행은 메트라이프홍콩생명과의 제휴를 통해 방카슈랑스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메트라이프홍콩생명은 자사의 방카슈랑스 제휴 업체를 대상으로 MOS 확장을 추진하고 있다.

이영래 SK C&C 금융사업2본부장(상무)은 "이번 사업은 메트라이프생명 아태지역 본부가 한국과 중국의 메트라이프생명에서 당사 MOS의 우수성을 검증한 후 씨티은행에 소개하면서 성사됐다"고 설명했다. 씨티은행은 SK C&C가 구축한 MOS를 통해 보험 업무의 생산성이 향상되고 비용이 절감되는 등의 효과를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SK C&C는 가입설계에서 청약, 조회까지 각종 보험 업무를 모바일로 한 번에 처리하는 환경을 제공해 홍콩씨티은행과 상해씨티은행의 방카슈랑스 모바일 판매 창구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자체 개발한 솔루션 '넥스코어 모바일'을 적용한다.

넥스코어 모바일은 하나의 플랫폼에서 현재 출시된 다양한 스마트폰 운영체제를 지원하는 모바일 업무환경을 제공하고 단 한 번의 개발로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다양한 모바일 기기에 적용 가능 하다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
홍콩씨티은행과 상해씨티은행은 MOS 기반의 모바일 창구 운영을 통해 고객의 은행 대기 시간과 보험상품 설계 및 청약 처리 시간이 단축되면서 고객 맞춤형 보험 상품의 빠른 제공이 가능해져 만족도가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영래 상무는 "SK C&C의 MOS는 6~7개월이면 구축과 적용이 가능하다"며 "메트라이프차이나생명에 이은 홍콩과 상해 씨티은행 MOS 사업을 계기로 글로벌 시장 개척에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