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기업 30%, "中 시장 매력 떨어져"

최종수정 2012.11.06 14:57 기사입력 2012.11.06 14: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일본 기업의 30%가 중국 시장의 매력이 떨어지고 있다고 보고 있으며 일부는 철수와 사업 축소를 검토 중이라고 일본NHK 방송이 6일 보도했다.

민간 조사기관'데이코쿠(帝國)데이터뱅크'가 전국 1만여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중 29.6%가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갈등으로 인해 비즈니스에 악영향을 받고 있다고 응답했다.

또 중국에 대해서도 30%의 기업이 시장으로서의 매력이 떨어지고 있다고 답했으며 35%는 생산 거점으로서의 매력도 떨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중국과 직접 거래하는 1600여개 기업에 앞으로 중국에서의 사업 계획을 물은 결과 '현재의 사업 규모를 유지 하겠다'는 응답은 55%,에 그쳤고 '사업을 축소와 철수를 검토 하겠다'는 답변이 16%나 됐다.

이번 조사결과에 대해 중국에서 사업을 계속하겠다는 기업이 여전히 많지만, 양국 간 영토분쟁과 일본 제품 불매 운동 등을 고려해 사업 축소나 철수를 검토하는 기업도 증가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NHK는 전했다.
김재연 기자 ukebida@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