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학생 42% "아르바이트 중 텃세 경험"

최종수정 2012.11.06 09:42 기사입력 2012.11.06 09: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취업포털 커리어는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는 대학생 28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2.5%가 '아르바이트 중 텃세를 경험했다'고 답했다고 6일 밝혔다.

언제 텃세를 느꼈는지 물었더니 75.4%(복수응답)가 '작은 실수에도 크게 망신을 준다'를 꼽았다. 이어 '일이나 책임을 떠넘긴다'(73.0%), '전혀 말을 걸지 않는다'(28.7%), '루머를 퍼뜨린다'(27.9%), '나만 따돌리고 식사·다과 등 단체행동을 한다'(23.0%), '폭력이나 욕설을 행사한다'(14.8%) 등의 순이었다.

응답자의 56.6%는 아르바이트 텃세가 작업장 전체의 왕따로 이어진 적 있었다고 했다.

텃세를 극복하기 위해 취한 행동으로는 '사람들과 친해지려 노력한다'가 72.1%(복수응답)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그냥 묵묵히 참는다'(63.1%), '아르바이트를 그만둔다'50.8%), '주변 지인과 상담한다'(27.0%), '사장·상사에게 상담한다'(20.5%), '주동자에게 직접 따진다'(19.7%) 등이 뒤따랐다.
박혜정 기자 park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