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0억이상 대형공장이 경매로.. "경기침체 탓"

최종수정 2012.11.06 09:19 기사입력 2012.11.06 09:19

댓글쓰기

금융위기 직후 증가세.. 조선·철강 관련 공장 다수
경매로 나와도 헐값에 팔려.. 평균낙찰가율 감소세

전남 영광군 홍농읍 칠곡리 TKS조선소가 오는 7일 광주지방법원에서 감정가 684억6571만원에 경매된다. TKS조선소는 올해 경매시장에 등장한 공장물건 가운데 가장 금액이 높다.

전남 영광군 홍농읍 칠곡리 TKS조선소가 오는 7일 광주지방법원에서 감정가 684억6571만원에 경매된다. TKS조선소는 올해 경매시장에 등장한 공장물건 가운데 가장 금액이 높다.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경기 침체로 경매시장에 대형 공장 물건이 쏟아져나오고 있다.

6일 부동산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감정가 30억원 이상의 공장경매 물건수는 1203건으로 2001년 조사가 된 이후 역대 최고치다. 금융위기 직후부터 해마다 200여건 이상 증가한 이후 올해 처음 1200건을 넘어섰다.

공장들은 경매에서도 저가에 팔려 평균낙찰가율은 2008년 이후 계속 감소해 올해는 70% 아래로 떨어졌다. 올해 30억원 미만 공장 평균낙찰가율이 71.7%인 것에 비해 30억원 이상의 대형 공장 평균낙찰가율은 5% 이상 낮다.

올해 공장경매시장의 두드러진 특징은 소규모 영세공장이 주류였던 과거와 달리 조선, 철강과 같은 대형공장이 눈에 많이 띈다는 점이다. 광주지방법원에서 오는 7일 경매되는 전남 영광군 홍농읍 칠곡리 TKS조선소 감정가는 684억6571만원이다. 칠곡농공단지내 공장 부지 2만8173㎡와 공장 건물 165㎡뿐 아니라 수십억원에 달하는 선박 관련 기계기구가 포함돼 있다. 이 공장은 올해 경매시장에 등장한 공장물건 가운데 금액이 가장 큰 물건이다.

TKS조선소 경매는 채권자 S은행 등이 대출해준 150억원을 회수하기 위해 2010년 10월 법원에 경매 신청하면서 시작됐다. 여러 곳에서 중복으로 경매 신청돼 있어 총경매 청구액은 360억원이 넘는다. 지난해 3월30일 첫 경매일 이후 수차례 유찰돼 7일 최저가 224억3484만원에 경매를 앞두고 있다.
삼호조선 거제 공장도 경매에 나왔다. 삼호조선은 조선 호황기인 2000년대에는 수주잔량 기준 세계 100대 조선소에 포함될 정도의 규모를 자랑했지만 올초 법원에서 ‘회생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해 파산했다. 경남 거제시 사등면 사등리 공장으로 감정가는 154억2471만원이다. 토지 3만1528㎡와 공장 면적 5418㎡, 기계·구축물 15점이 함께 경매돼 지난 9월20일 감정가의 105.8%인 163억2100만원에 낙찰됐다.

낙찰금액이 높아 보이지만 경매를 신청한 K은행이 받아야 하는 264억원에도 못 미치는 금액이다. K은행을 포함해 등기부상의 총 채권액은 무려 313억원에 달한다. 또 임금채권으로 보이는 121명이 신청한 가압류 금액도 19억원이나 된다.

경주 화산리 천북산업단지 내 동호철강공업 공장도 경매로 나왔다. 감정가는 59억8650만원이며 토지 6295㎡와 공장 면적 3689㎡, 기계56점이 포함돼 있다. 2010년 7월 D은행이 76억원을 회수하기 위해 경매 신청됐고 4번 유찰 후 지난달 22일 감정가의 36.2%인 21억7000만원에 낙찰됐다.

하유정 지지옥션 연구원은 "글로벌 경제 침체로 철강, 조선 산업이 어려워지면서 이들 공장이 경매로 많이 나오고 있다"며 "다른 산업에 비해 공장부지도 넓고 기계기구도 많아 감정가가 높은데 공장은 금융기관의 대출액이 과다한 경우가 많고 관련 업체들 간의 채무관계가 얽혀있어 헐값에 낙찰이 되면 금융권 부실과 업체들의 줄도산, 체불임금 같은 사회·경제적 문제로 확산될 수 있다"고 말했다.
감정가 30억원 이상 공장 경매 총건수와 평균 낙찰가율(출처: 지지옥션)

감정가 30억원 이상 공장 경매 총건수와 평균 낙찰가율(출처: 지지옥션)




박미주 기자 beyon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