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증권사, 채권담합 의혹 '신중론'.."처벌 최소화 우선"

최종수정 2012.11.06 08:12 기사입력 2012.11.06 08: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증권사들이 국민주택채권 담합 의혹에 대해 신중한 접근법을 택했다. 선 상황 파악, 후 법적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공정거래위원회가 6개 증권사에 대한 검찰 고발 조치를 결정하자 해당 증권사들은 일단 공정위의 의결서 검토 후 대응 여부와 행정소송 등 수위를 결정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이번 채권담합 사태는 지난해의 주식워런트증권(ELW) 부당거래로 인한 증권사 대표 기소와는 상황이 달라 업계 차원의 공동 대응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증권과 대우증권, 우리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현대증권, 동양증권 등 6개 증권사는 행정 소송을 포함한 법적 대응을 신중하게 접근한다는 계획이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소액채권 유통구조 효율화 차원에서 국토해양부의 행정지도 등으로 시작된 측면이 있다"며 "공정위 의결서를 살펴본 후 법무적인 협의를 거쳐 대응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증권사의 관계자는 "충분히 법적으로 소명할 부분이 있기 때문에 업계 분위기가 적극적으로 반발하고 있지는 않다"며 "또 공동대응보다는 개별적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증권업계 입장 표명이나 대응 절차에 대한 정보 교류는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금융투자협회는 협회 차원의 공동 대응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 금투협 관계자는 "현재까지 분위기는 증권사가 개별 법무법인을 통해 대응을 검토하는 상황"이라며 "무죄를 항변하기 보다는 과징금 등 제재 수위를 낮추는 쪽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특히 이들 6개 증권사들은 만약 법원에서 벌금형 이상을 받게 되면 헤지펀드 등 신사업 인가를 받을 수 없게 된다. 때문에 이번 소송으로 인해 신사업 진출 등 피해 발생을 최소화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한 대형증권사 관계자는 "ELW 사태처럼 검찰 수사가 길어지거나 신사업 우려 등 증권사의 사기가 저하될 것"이라며 "조속하게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최대한 협조하면서 해명할 것은 적극적으로 해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