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기예금 소액 줄고 고액 늘었다

최종수정 2012.11.06 07:32 기사입력 2012.11.06 07: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전체 정기예금에서 고액예금은 증가하는 반면 소액예금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한국은행의 은행 정기예금 규모별 잔액ㆍ계좌수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전체 정기예금에서 잔액 '1억원 이하'의 비중이 급감한 반면 '10억원 초과'는 대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2002년 상반기 1억원 이하의 정기예금은 100조6000억원으로 전체 정기예금의 41.7%를 차지했으나 2010년 하반기에는 27.5%까지 내려갔다. 올해 상반기 말 현재는 181조3000억원으로 전체의 31.0% 수준이다.

10억원을 초과하는 정기예금은 2002년 85조4000억원으로 전체의 35.4%를 차지했다. 하지만 2006년 말 전체의 40.5%로 '1억원 이하(38.9%)'를 역전하더니 2010년 상반기에는 259조9000억원으로 54.4%까지 치솟았다. 올 상반기에도 290조8000억원으로 전체 정기예금의 절반(49.7%)을 차지했다. 1억원 이하 정기예금을 1.5배 이상 앞지른 셈이다.

전체 금액을 계좌 수로 나눈 계좌당 금액도 마찬가지다.
1억원 이하 정기예금의 계좌당 잔액은 2002년 상반기 1307만원에서 2010년 말 1497만원까지 늘었다가 올해 상반기 1289만원으로 축소됐다.

반면 10억원 초과 정기예금은 2002년 상반기 계좌당 50억2400만원에서 같은 기간 66억900만원으로 증가했다.

전문가들은 부동산 경기 침체 등으로 고액자산가들이 정기예금에 돈을 묶어 놓으면서 고액 저축이 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조강욱 기자 jomarok@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