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주회사가 만든 ‘맨발 축제’...“작지만 큰 행복”

최종수정 2012.10.14 20:12 기사입력 2012.10.14 18:35

댓글쓰기

충청지역 소주업체 선양, 13~14일 에코힐링 문화예술제, ‘2012 계족산 맨발축제’ 2만5000여명 참가

충청권 소주업체 선양이 마련한 '2012 계족산 맨발축제'에서 한 가족이 맨발걷기를 즐기며 포즈를 잡았다.

충청권 소주업체 선양이 마련한 '2012 계족산 맨발축제'에서 한 가족이 맨발걷기를 즐기며 포즈를 잡았다.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충청권 소주업체 에코힐링기업-선양(회장 조웅래)이 세계 유일의 맨발축제인 ‘2012 계족산 맨발축제’를 13~14일 열었다. 올해로 7년째인 이 축제는 지역행사를 넘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맨발축제가 됐다.

선양이 주관하고 대전시민·단체들이 참여한 이번 축제는 이틀간 외국인 2000여명을 합쳐 가족, 친구, 단체 등 2만5000여명 이상이 맨발체험과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즐겼다.
에코힐링은 ‘자연 속에서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행복한 삶을 추구하자’는 선양의 기업철학이다. 선양은 이를 위해 2006년 계족산에 전국에서 유명한 황토를 사들여 14.5km 명품 황톳길을 만들었다.

또 황톳길 유지·보수 등 꾸준한 황톳길 관리와 맨발걷기 문화확산을 위해 여러 에코힐링프로그램을 펼쳤다.

해마다 계족산 황톳길 관리와 맨발축제를 포함한 에코힐링프로그램에 드는 6억여원은 계족산 황톳길에서 즐거워하는 사람들을 위한 선양의 몫이다.
맨발걷기대회에 참가한 가족, 선수단이 꽃잎이 휘날리는 황톳길을 걷고 있다.

맨발걷기대회에 참가한 가족, 선수단이 꽃잎이 휘날리는 황톳길을 걷고 있다.



행사를 준비한 조웅래 회장은 “2006년 관심과 작은 배려에서 시작한 일이 이제 국내는 물론 외국에서 온 분들도 즐거워하는 걸 보니 큰 보람을 느낀다”며 “계족산 황톳길은 자연 속에서 사람과 문화예술이 어우러진 곳으로 많은 분들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이런 일들을 계속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14일 오전에 시작된 맨발축제 공식행사, 에코힐링 맨발걷기대회(7km)는 가족, 연인, 외국인 등 많은 이들이 함께 출발해 황톳길 곳곳에서 펼쳐진 ▲오카리나, 아코디언공연 ▲황토머드체험 ▲도토리길체험 등 맨발걷기 내내 참가자들에게 심심할 틈을 주지 않았다.

축제에 참가한 많은 사람들이 “황톳길을 맨발로 걷고 난 뒤의 만족감과 숲속음악회장에서 펼쳐진 뻔뻔(fun fun)한 클래식공연 등으로 즐거움이 더해져 몸과 마음이 풍성한 축제였다”고 말했다.

계족산 맨발축제에 참여한 한 시민이 대전광역시선거관리위원회가 만든 투표참여홍보판에 스티커를 붙이고 있다.

계족산 맨발축제에 참여한 한 시민이 대전광역시선거관리위원회가 만든 투표참여홍보판에 스티커를 붙이고 있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