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너지절약형 가전제품으로 中 공략해야"

최종수정 2012.08.22 12:00 기사입력 2012.08.22 12:00

댓글쓰기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 보고서 분석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중국 정부가 지난 6월부터 추진하고 있는 에너지 절약형 가전제품 구매지원 정책이 한국 기업에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22일 '중국의 소비부양조치 동향과 대중국 수출 전략' 보고서에서 "우리나라 기업들이 중국의 소비부양책을 중국 내수시장 개척의 기회로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6월부터 실시된 중국의 '2012년판 소비촉진책'은 일차적으로 5대 가전제품(평면TV·냉장고·에어컨·세탁기·온수기)을 대상으로 시행하고 있다. 에너지 고효율 전등 및 발광다이오드(LED)등, 소형차(1600cc 이하), 에너지 고효율 전기기계 등도 소비지원 대상에 추가될 예정이다.

전체 투입 자금은 354억위안(약 6조3000억원)으로 금융위기 당시 지원액인 626억위안의 64.8%에 불과하다. 하지만 소비 유발 효과는 총 3500억위안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전자제품 시장 규모를 대략 1조645억위안으로 볼 때 중국 전체 전자제품 내수의 32.9%에 해당하는 부양효과가 예상되는 셈이다. 지원 기한도 1년으로 비교적 단기간에 집중돼 있어 경기부양효과는 더 클 것이란 분석이다.

국내 기업의 수출품목 중 약 9%정도가 이번 부양조치의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석유화학·철강·기계 등 간접 수출품을 감안하면 수혜 규보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게다가 우리 기업은 LED등 및 LED TV·축전지 등 분야에서 경쟁력이 높아 더 유리하다.
특히 중국 정부의 이번 조치는 에너지 절감과 환경보호 기술이 뛰어난 외자 기업에 호재가 될 전망이다. 자동차 분야에서도 외자 및 토착 기업을 막론하고 에너지 절감형 소형차 개발 경쟁이 높아질 것이고 국내 기업들도 관련 분야에서 중국 진출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정환우 국제무역연구원 연구위원은 "대만·미국 등은 이미 중국과 에너지 절약 및 환경 분야를 가장 중요한 통상협력 과제로 추진하고 있다"며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에서도 에너지 및 환경 분야 경제협력 조항을 만들어 장기적으로 강력한 협력체제를 명문화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