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핌코 CEO "ECB 금리상한제 도입 없을 것"

최종수정 2012.08.22 09:03 기사입력 2012.08.22 09:03

댓글쓰기

CNBC 방송 출연 "무제한 국채 매입 의미..현실성 없어"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세계 최대 채권펀드 핌코의 모하메드 엘-엘이리언 최경경영자(CEO) 겸 공동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최근 제기된 유럽중앙은행(ECB)의 국채금리 상한선 도입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온라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엘-에이리언은 국채금리 상한선 도입은 ECB의 무제한 국채 매입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현실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출처: 블룸버그>

<출처: 블룸버그>

앞서 독일 시사주간지 슈피겔은 ECB가 유로존 국가들의 국채 금리 상한선을 정하고 이를 유지하기 위해 국채 매입에 나설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이는 사실상 ECB에 의한 구제금융을 의미하는 것으로 이에 대해 ECB는 공식적으로 보도가 잘못된 것이라고 부인한 상황이다.

엘-에이리언은 CNBC 방송에 출연해 "금리를 억제하는 것이 방안 중 하나가 될 수 있을지 의심스럽다"며 "이는 무제한 매입을 허용하는 것이기 때문에 현실화될 것이라고 생각치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장기 대출 프로그램(LTRO) 이상의 정책은 강력한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며 지적했다. ECB는 지난해 12월과 올해 2월 두 차례 3년 만기 장기대출을 실시해 1조유로 이상의 자금을 시장에 풀었다.
실제 도이체방크는 지난 20일 월간 보고서에서 ECB의 국채 매입이 무제한으로 이뤄질 수 있다는 점에 대해 치명적이고 상당한 위험을 수반한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엘-에이리언은 설령 ECB가 이와 같은 무제한 매입에 나선다 할지라도 그 전에 그리스나 포르투갈과 같은 위기 국가들로부터 좀더 재정적 책임을 지겠다는 분명한 확신을 얻는 것이 우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엘-에이리언은 최근 공동 CIO인 빌 그로스가 주식 투자 시대가 끝났다고 말한 것은 주식투자로 더 이상 높은 수익률을 기대하기 힘들다는 상황을 지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엘-에이리언은 장기적으로 주식은 4~6%, 채권은 3%의 수익률을 기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 실업 문제에 대해서는 단순히 실업률이 문제가 아니라 오래도록 일자리를 갖지 못한 사람들이 너무 많고 이들이 영구적인 실직자가 될 수 있다는 점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실업 문제 해결을 위해 정책 결정자들의 빠른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병희 기자 nu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