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재인 "朴, 봉하 방문 긍정적, 다만 진정성 있었으면"

최종수정 2012.08.21 17:31 기사입력 2012.08.21 17: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종일 기자]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경선 후보가 21일 오후 정동 서울주교좌성당에서 열린 담쟁이포럼 주최 장하준 교수 강연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문재인 캠프 제공).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경선 후보가 21일 오후 정동 서울주교좌성당에서 열린 담쟁이포럼 주최 장하준 교수 강연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문재인 캠프 제공).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경선 후보는 21일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가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데 대해 "바람직하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문 후보는 이날 서울 정동 서울주교좌성당에서 열린 담쟁이포럼 주최 장하준 교수 초청 강연에서 "박 후보가 어제 (선출되면서) 국민 대통합을 말씀하신 것 같은데 그런 차원에서 방문하신 게 아닌가 싶다"며 "국민 통합을 위해 바람직하다.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싶다"고 밝혔다.

다만 "형식적인 방문이 아니라 정말 과거의 상처들을 치유하고 국민의 화합과 통합을 도모하려는 진정성 있는 방문이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문 후보는 박 후보가 83.9%라는 역대 최고 득표율로 당선된 것에 대해 "여러 명의 후보가 경쟁하는 가운데 그런 지지율이 나온 것은 정상적인 일은 아니다"라며 "새누리당 내 정당 민주주의가 충분하지 못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꼬집었다. 이어 "한 마디로 새누리당이 과거 권위주의 정당체제에서 성장 지체에 있는 것이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장하준 교수의 강연에 앞서 문 후보는 인사말에서 경제민주화에 있어 재벌개혁과 사회적 대타협의 동시 추진을 강조했다.
그동안 재벌개혁이 경제민주화의 핵심이자 시작이라고 강조해온 문 후보는 "경제민주화와 복지를 제대로 해내려면 사회적 대타협이 전반적으로 필요하다"며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문제, 노동시간 단축, 좋은 일자리 창출, 고용 안정, 최저임금 인상, 복지를 위한 증세 문제 등은 사회적 대타협을 할 수 있어야 실천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는 "다음 정부는 (성패는) 사회적 대타협을 얼마나 잘 할 수 있느냐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장 교수와 경제민주화에 대한 시각이 다른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제가 강조하는) 재벌개혁과 (장 교수가 강조하는) 사회적 대타협은 어느 하나의 선택의 문제가 아니고 양자 병행해야 하는 문제"라고 답했다.


김종일 기자 livew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