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강녹조 비상' 충주댐·이포보 등 방류 시작

최종수정 2012.08.10 10:56 기사입력 2012.08.10 09: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정부가 팔당호 수질개선을 위해 댐과 보의 물을 방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녹조 농도는 절반가량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방류효과는 이르면 내일 오후께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국토해양부는 녹조가 팔당호와 한강하류로 확산됨에 따라 10일 오전 9시부터 13일까지 3일간 초당 540t, 총 1억4000만t에 달하는 양의 물을 남한강 충주댐과 이포보·여주보에서 비상 방류한다고 밝혔다.

충주댐은 평소 방류량의 5배까지 늘린다. 그간 하루 평균 초당 110t의 물을 흘려보내고 있었으나 팔당호 수질개선을 위해 가뭄 대비 비상물량도 일부 사용한다.

이포보와 여주보에서는 4대강 살리기 사업으로 확보한 다기능 비상용수를 수질개선에 활용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4대강 사업으로 만들어진 다기능 보와 기존 다목적댐간 연계운영을 통해 수질개선용수를 공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번 조치로 녹조 농도는 절반가량(최대 약 49%)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효과는 이르면 11일 오후 늦게부터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비상용수를 활용하는 것인 만큼 용수 공급에 차질이 없을 것"이라며 "앞으로 충분한 비가 내리기 전까지 댐과 보 운영에 각별히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미주 기자 beyon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