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큐빅, 자회사 삼신화학에 84억원 채무보증

최종수정 2012.08.01 12:19 기사입력 2012.08.01 12: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한국큐빅 은 자회사인 삼신화학에 84억원 규모 채무보증을 서기로 했다고 1일 공시했다. 채무금액은 70억원이며 채권자는 신한은행 반월금융센터다. 이에 따라 한국큐빅의 총 채무보증 잔액은 약 189억원으로 늘어났다.

박민규 기자 yush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