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행 6곳, 상반기 순익 1조 줄었다

최종수정 2012.07.03 13:46 기사입력 2012.07.03 10:29

댓글쓰기

은행 6곳, 상반기 순익 1조 줄었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올해 상반기 시중은행의 순이익이 지난해보다 1조원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하나, 신한, 우리, KB 등 4대 금융지주와 기업, 외환은행 등 6개사의 상반기 순이익 추정치는 지난해 같은 기간(7조9541억원) 보다 14.6% 줄어든 6조8000억원에 그쳤다.
은 지난해 상반기 현대건설 지분매각이익 등으로 1조3000억원이 넘는 순이익을 거뒀지만 올 상반기 순익은 절반 이상 줄어든 5000억원에 머물 것으로 추정된다.

KB금융 도 같은 기간 순익이 1조5749억원에서 1조1000억원 수준으로 줄어들었으며 우리금융, 신한지주, 기업은행의 순이익 감소율 추정치도 각각 15~20%에 달하는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하나금융은 외환은행 인수로 '부의 영업권'이 발생하면서 순익이 크게 늘 전망이다. 부의 영업권은 다른 회사를 적정가보다 싸게 인수할 때 발생한다.
이와 관련해 올 상반기 은행권 성적표가 그리 초라한 것만은 아니라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해의 경우 3조원에 달했던 현대건설 지분매각이익과 같은 대규모 특별이익이 발생한 점이 은행 순익을 크게 늘리는데 도움이 됐기 때문이다.

상반기 실망스러운 실적은 하반기에 더욱 심화될 것이라는 견해도 힘을 얻고 있다. 하반기 세계 경기침체가 더욱 심화될 경우 연체율 상승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여 은행 순익이 더 줄어들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가계 및 기업대출 부실화가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진행되면서 대출 연체율은 지난해 말 0.89%에서 올해 5월 말 1.37%로 크게 뛰어올랐다.

이에 따라 리스크 관리 강화가 시중은행의 올 하반기 키워드가 될 전망이다.

서진원 신한은행장, 김종준 하나은행장, 민병덕 국민은행장 등 주요 시중은행장들은 2일과 3일 잇달아 가진 하반기 조회사에서 한결같이 리스크 관리 강화를 강조하고 나섰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세계 경기 불황이 심화될 경우 은행 순익도 큰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면서 "연체율을 적정수준에서 유지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