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두관 "퇴로 없이 싸우겠다" ... 6일 도지사 사퇴

최종수정 2012.07.02 14:45 기사입력 2012.07.02 10:49

댓글쓰기

김두관 "퇴로 없이 싸우겠다" ... 6일 도지사 사퇴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김두관 경남도지사는 2일 "오는 8일 해남 땅끝마을에서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오는 6일 퇴임식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경남도청 강당에서 열린 정기조례회의에서 도청 직원에게 이같은 결심을 밝혔다. 김 지사가 출마 의향을 공식적인 자리에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지사는 "도지사와 대선 후보의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기 어렵다"며 대통령 선거는 '사즉생 (死卽生) 각오없이 이겨낼수 있는 싸움'이 아니라고 말했다. 이어 "역사의 부름에 응하면서 퇴로를 만들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제 운명을 바꾼 결정적 요인은 민주당의 총선 패배였다"며 "정의와 평등, 복지 평화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갈 절체절명의 대선에서 민주당 승리해야 한다"며 출마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김 지사는 "서민의 눈높이와 같은 사람이 지지를 받을 수 있다"며 "역사적 소명을 받
을 사라인지 깊은 고민 끝에 무거운 짐을 지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민자당 안방의 무소속 군수' 시절과 '한나라당 텃밭의 야권 도지사직' 등을 언급하며 "제가 걸어온 길이 양지였던 적은 한 번도 없었다"고 회고하기도 했다.

임기를 다 채우지 못한 점을 수차례 사과하며 그는 "청우 여러분들께서 가장 가까운 분들이기에 제 생각에 대해 전폭적인 동의와 지지는 아니더라도, 저의 시대인식과 진정성에 대해 이해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 지사측에 따르면 김 지사는 다음달 8일 땅끝마을에서 출마선언을 한뒤 다음날 신안~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 ~ 세종시 ~ 도라산 전망대에 이르는 '국토종주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승미 기자 askm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