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진구, 모기와 전쟁 선포

최종수정 2012.07.02 07:31 기사입력 2012.07.02 07:31

댓글쓰기

주민들의 신고 오면 3시간 이내 현장에 도착해 해충 박멸하고 처리결과 문자나 유선으로 알려줘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7월부터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되면 서식 여건이 좋아져 모기 파리 등이 극성을 부릴 것이다.

광진구(구청장 김기동)는 여름철 해충 박멸을 위해 ‘방역소독 빨리처리반’을 구성해 운영에 들어갔다.
여름철 무더위로 모기, 파리 등 해충 증가와 감염병 발생이 우려되는데 따른 조치다.

이에 따라 빨리처리반은 방역차량 1대와 3명의 인원이 주민들의 신고 또는 요청이 있을 경우 3시간 이내에 현장 도착, 모기·파리·바퀴벌레 등 해충을 박멸해 주고 처리결과는 문자나 유선으로 알려준다.
모기 박멸

모기 박멸


신고는 120 다산콜센터, 보건의료과 감염병관리팀(☎450-1937)이나 광진구 홈페이지 생활불편민원신고센터를 통해 할 수 있다.

6월부터 10월까지 매주 목요일 오전 6시30분부터 8시30분까지는 보건소 8명과 새마을방역봉사대 60명 등 총 68명이 차량 6대를 동원해 집중방역소독을 한다.
이들은 지역 내 15개 동 주택가 골목길, 전통시장, 주택가 이면도로 등을 순회하며 소독한다.

아차산 유원지를 비롯 한강변, 중랑천변 등 취약지역과 경로당, 어린이 집 등은 신고가 없어도 수시로 방역활동을 펼친다.

김기동 광진구청장은 “모기가 서식하고 번식하기 전에 방역활동을 열심히 해서 모기로 인한 피해가 구민에게 돌아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