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옵티머스 LTE, LG 스마트폰 첫 '밀리언셀러'

최종수정 2012.05.14 11:00 기사입력 2012.05.14 11:00

댓글쓰기

옵티머스 LTE, LG 스마트폰 첫 '밀리언셀러'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LG전자 스마트폰 가운데 국내 판매량 기준 첫번째 '밀리언셀러'가 나왔다. 스마트폰 시장 초기 지지부진했던 LG전자가 롱텀에볼루션(LTE) 시장을 새로운 기회로 삼아 위기에서 벗어나는 모습이다.

LG전자(대표 구본준)는 지난해 10월 출시한 첫 LTE 스마트폰 '옵티머스 LTE'가 국내 시장에서 누적 판매량 100만대를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SK텔레콤, LG유플러스를 통해 판매되는 이 제품은 1.5기가헤르츠(GHz) 듀얼코어 프로세서, 고화질(HD)의 IPS 트루 HD 디스플레이 등 고사양을 채택했다. 출시한 지 7개월이 지났지만 일 평균 3000대 가량 판매되며 인기를 얻고 있다.

해외에서의 호평도 이어진다. 일본 시장조사업체 '니케이 BP 컨설팅'은 지난달 옵티머스 LTE가 일본에서 판매되는 롱텀에볼루션(LTE) 스마트폰 가운데 만족도 1위에 올랐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독일 정보기술(IT) 전문 매체 커넥트도 5월호에서 옵티머스 LTE에 5점 만점을 부여했다. 이 매체는 "옵티머스 LTE가 트루 HD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기존 제품과 비교해 밝기가 뛰어나다"고 강조했다.

LG전자는 이 제품을 북미, 아시아, 유럽 등에 출시했으며 향후 중동 지역까지 공략할 계획이다. 옵티머스 LTE의 화질을 강조하기 위해 회사측은 앞으로 옵티머스 LTE를 해외에 출시할 때 현지 제품명을 '옵티머스 트루 HD LTE'로 변경하기로 했다.
박종석 LG전자 MC사업본부장(부사장)은 "해외 시장에서도 LG전자의 LTE 스마트폰이 호평을 받으며 휴대폰 명가 재건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