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시민 "폭력사태, 조직적 현장 지휘"

최종수정 2012.05.14 09:58 기사입력 2012.05.14 09: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종일 기자]
유시민 "폭력사태, 조직적 현장 지휘"
유시민 통합진보당 공동대표는 14일 당 중앙위원회에서 폭력 사태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매우 잘 준비하고 현장에서 아주 조직적으로 지휘해서 폭력사태를 일으켰다고 느꼈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나와 "소위 당권파 분들은 당권을 놓을 수 없는 사정이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 정도"라면서 "그게 단순한 정치적인 욕심이든 이권이든 뭐든 있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대표는 "(당권파 세력이) 폭력사태를 일으킨 이유에 대해 합리적으로 이해하려고 며칠간 무진장 노력했다"면서 "당권파들은 어떤 일이 있어도 당권은 못 놓겠다는 것과 또 어떤 일이 있어도 이석기 당선자는 꼭 국회에 보내야 되겠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기 위해 당의 모든 의사결정기관의 의사결정을 다 막아야 된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 "그거 말고는 달리 설명할 길이 없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유 대표는 당권파 인사들이 '당권거래'를 시도한 사실도 폭로했다.
유 대표는 "당의 권력을 쥐고 있던 분들이 '대선후보나 당 대표를 하든 뭘 하면 같이 해주겠다'는 의사를 여러 차례 제안했지만 거절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통합 전부터 논의해 오는 과정에서 몇 달 간 그분들을 지켜본 결과 '이분들하고 파당을 짓게 되면 큰일 나겠다'는 생각이 있어 정중하게 거절했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분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당원들이 저 보고 '절대 나가지 말자. 악착같이 이 당에서 문제를 해결할 때까지 끝까지 싸우자'고 말씀해 주신다"면서 "저도 같은 생각"이라고 분당설을 일축했다.

그는 "지금 당 혁신을 추진하는 쪽(비당권파)이 나갈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못박았다.


김종일 기자 livew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