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선양 화이트위스키 ‘맥키스’, 세계 입맛 사로잡다

최종수정 2012.05.06 19:36 기사입력 2012.05.06 17:27

댓글쓰기

2011대전세계조리사대회 개막식 건배주, 홍보부스에 관람객 몰려…세프들 “부드러운 맛 최고”

대전세계조리사대회 부대행사로 열린 세계식품산업전의 선양 맥키스 홍보부스에서 관람객들이 시음하고 있다.

대전세계조리사대회 부대행사로 열린 세계식품산업전의 선양 맥키스 홍보부스에서 관람객들이 시음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대전·충남지역의 소주업체 선양이 만든 저알콜 화이트위스키 ‘맥키스’가 대전세계조리사대회에서 세계인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맥키스’는 선양에서 2009년부터 준비해온 신제품이다. 이번 대전세계조리사대회를 통해 첫 공개되는 제품으로 대전세계조리사대회 개회식 건배주로 쓰였다.

선양은 대전세계조리사대회의 부대행사로 대전무역전시관서 열리는 2012대전국제식품산업전에 ‘맥키스’ 홍보부스를 마련했고 관람객들이 몰리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맥키스는 칵테일음주 흐름에 맞춰 누구나 쉽게 자기 입맛대로 과일주스, 소다수나 맥주와 섞어마실 수 있는 세계 최초 알콜 21% 화이트 위스키로 15년 숙성 국산보리 증류원액으로 브랜딩하고 코코넛숯으로 두 번 걸러 냉동 멤브레인(특정성분을 선택적으로 통과시킴으로써 혼합물을 분리할 수 있는 액체나 고체의 막)여과공법으로 순수하고 깨끗한 맛을 느낄 수 있다.

대전국제식품산업전 첫날부터 ‘맥키스’ 홍보부스에서 시음을 한 관람객들은 큰 만족감을 나타냈다. 칵테일 만드는 법과 어디서 살 수 있는지 등을 물어보는 관람객도 많았다.
맥키스

맥키스


수원에서 온 박용성씨는 “달콤하면서도 담백하고 좋다”며 “집에서 편하게 가족들과 기호에 따라 섞어 마실 수 있는 게 장점인 것 같다”고 말했다.
조리사대회에 참가한 뉴질랜드 한 셰프는 “목넘김이 있어 뜨거운 맛이 없고 부드러워서 좋다”며 “과일주스, 토닉이나 맥주와 섞어 마시는 것도 좋지만 원액에 라임 한 두 방울쯤 향을 넣는 선에서 맥키스를 마시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몽골서 온 Chuluunkhuu OYUN 마스터 셰프는 “맥키스 디자인이 다른 제품들과 색다르고 예뻐서 주변 사람들에게 선물하기 좋을 것 같다”며 몇 병을 샀다.

맥키스는 국가브랜드위원회와 지식경제부 주최,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2009 Advanced Technology & Design Korea 선정위원회로부터 대한민국 차세대브랜드로 뽑히기도 했다. 이달 18일부터 인천국제공항 면세점에서 세계인들에게 팔린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