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앞으로" 오바마, 美대통령 재선 출정식..중산층 잡기 나서

최종수정 2012.05.06 16:25 기사입력 2012.05.06 16: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재선 고지를 향한 공식 출정식을 가졌다. 오는 11월6일 치러지는 대선을 6개월 앞둔 시점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2008년 대선 당시 승리를 거뒀던 오하이오주(州)와 버지니아주를 잇따라 방문해 지지자들을 앞에서 '완전한 경제회복'을 위해 자신에게 4년을 더 투자해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앞서 오하이오주립대를 찾아 새로운 선거캠페인 슬로건인 '앞으로(forward)'를 외쳤다. 오바마 대통령은 "대공황 이후 최악의 경기침체기였던 2009년 취임한 이후 어느정도 위기를 극복했으나 아직도 실업률이 8.1%에 달하는 등 전망이 불투명한 상태"라면서 "그러나 우리는 포기하지 않았고 포기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여전히 역풍을 맞고 있는 미국이 완전히 회복하기 위해서는 나와 여러분의 지속적이고 끈질긴 노력이 필요하다"며 "우리는 전진하고 있 이제 선택을 앞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사실상 공화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를 향해 맹공을 퍼부었다.
그는 "롬니는 부자 감세, 사회보장 프로그램 지출삭감 등과 같은 공화당 보수주의자들의 나쁜 생각을 무조건 찬성하는 '고무도장'(예스맨)이 될 것"이라면서 "그것이 이번 선거의 선택이고, 내가 두번째 임기에 도전하는 이유"라고 역설했다.

롬니 전 주지사가 과거 '기업도 국민'이라고 한 것에 대해 "롬니는 경제를 장악하는 힘을 중산층에는 전혀 신경쓰지 않는 보수주의자들에게 넘기길 바라고 있다"면서 "우리는 그에게 그런 기회를 줘선 안된다"고 목청을 높였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밖에 "이번 선거는 또한번의 선거가 아니라 중산층에 결정적인 순간"이라면서 "이를 (공화당에) 넘겨줄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오후 리치먼드 버지니아 커먼웰스대에서 열린 연설에서도 비슷한 어조로 롬니 주지사와 공화당 정책을 비난하고 "세계에서 가장 두터운 중산층을 형성하기 위해 앞으로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최근 퀴니피액대가 오하이오주에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율은 42%로 롬니 전 주지사(44%)에 근소한 차이로 뒤졌다. 그러나 워싱턴포스트(WP)가 버지니아에서 실시한 조사에서는 51%대 44%로 오바마 대통령이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나영 기자 sn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