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물러난 조현오...경찰 새 지도부 구성에 관심

최종수정 2012.04.30 15:36 기사입력 2012.04.30 15: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검·경 수사권 갈등으로 수차례 사의표명을 입에 담으면서도 완강히 자리를 지켜오다 결국 수원 20대 여성 토막살해 사건으로 물러난 조현오 경찰청장이 30일 이임식을 가졌다.

조 청장은 이날 오전 11시 경찰청 대강당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송구스럽다”며 운을 뗀 뒤 "수원 사건과 성매매업소 유착비리로 경찰에 대해 크게 실망하고 분노하셨을 국민여러분께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며 거듭 사죄했다.

조 청장은 이어 인사비리·부정부패 근절을 위한 노력과 성과를 자인하고, "국민의 신뢰는 경찰의 생명이자 혼"이라며 "경찰의 주체성과 정체성을 확립해 명실상부한 안전과 인권의 수호자로 우뚝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청장은 다만 "학교폭력 해결과 미완으로 그친 수사구조 개혁에 박차를 가해달라"는 당부를 남겼다. 이날 이임식엔 경찰 고위 간부는 물론 일선 현장에서 근무하는 경찰관 100여명이 자발적으로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조 청장은 외무고시 15회 출신으로 1990년 경찰로 옮겨 부산지방경찰청장, 경기지방경찰청장, 서울지방경찰청장 등을 거쳐 지난 2010년 8월 제16대 경찰청장으로 부임했다. 조 청장은 퇴임 후 청소년폭력예방재단 고문으로 활동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조 청장이 떠난 자리엔 신임 경찰청장 후보로 내정된 김기용 경찰청 차장이 직무대리로 업무를 이끌게 된다. 다음달 1일로 예정된 김 후보자의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인사청문회가 정상적으로 진행될지 불투명해 대행체제가 장기간 지속될 염려와 더불어 경찰 지휘부 후속 인사도 관심을 모은다.

이강덕 서울경찰청장이 지난 27일 사의를 표명한 모강인 해양경찰청장의 후임으로 내정되고, 수원 오원춘 사건의 책임을 지고 서천호 경기경찰청장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경찰 고위직의 연쇄 이동 가능성도 점쳐진다.

당분간 경찰 수뇌부의 지휘공백을 피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산적한 현안을 앞두고 경찰이 조속히 조직을 추스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정준영 기자 foxfu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