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카오 "주말 불통 원인은 IDC 분전반 차단"

최종수정 2012.04.30 15:28 기사입력 2012.04.30 15:28

댓글쓰기

카카오톡

카카오톡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지난 28일 일어난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의 서비스 장애 원인이 윤곽을 드러냈다. 카카오는 30일 당시 자사 서버가 입주한 인터넷데이터센터(IDC)의 분전반이 차단된 것으로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 제기됐던 트래픽 과부화로 인한 전력공급 문제나 서버 장애가 아니라는 것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서버 과부화로 장애가 생기면 장애가 생긴 랙(서버를 안전하게 보관하는 사각형의 박스 장치)만 전원이 자동 차단된다"며 "이 경우 해당 서버가 있는 서비스에만 일부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서비스 전면 장애가 일어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카카오 측은 이어 긴급 작업을 통해 문제의 원인을 찾고자 IDC 측과 진단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가 입주한 층에 분전반이 차단됐다"며 "29일 새벽에 분전반을 교체했으며 문제가 된 분전반에 대해서 이번 주에 원인을 정밀 분석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