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들이철인데..' 삼겹살 값 2년來 최저

최종수정 2012.04.30 13:12 기사입력 2012.04.30 11: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돼지가격이 2년래 최저수준으로 떨어졌다. 나들이 철이 본격화됐지만 돼지고기 가격은 오히려 내림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나들이철인데..' 삼겹살 값 2년來 최저
30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소매가격 정보에 따르면 4월 삼겹살 평균 소매가격은 100g당 1584원으로 지난 2010년 3월 평균 1454원이후 최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4월 1959원에 비하면 19% 떨어진 가격이고, 기간 중 가격이 가장 높았던 지난해 6월 2460원과 비교하면 36% 내렸다.
이 같은 하락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더딘 경기회복과 돼지고기 판매 부진의 영향으로 가격이 더 떨어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정보는 5월 돼지고기 지육(1kg) 도매가격이 4400~46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3~36%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6월에도 4600원 수준으로 지육 도매가가 형성될 것으로 내다봤다.

일반적으로 여름에 가까워지면 야외활동이 잦아지면서 돼지고기 수요가 늘고, 가격도 오르지만 올해는 이와는 상반된 흐름이 예상되는 것이다.

농촌경제연구원은 5월에서 10월 사이 돼지고기 수요가 집중되는 시기에 돼지고기 생산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46% 많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구제역으로 생산량이 부족했던 지난해와 비교해 생산량이 크게 늘어난 것. 구제역 발생전인 2010년 동기간과 비교해도 생산량은 8%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생산량은 늘어난 반면 경기 침체의 영향으로 소비자들이 돼지고기 소비를 줄이면서 가격이 떨어지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일부에서는 광우병의 영향으로 대체제 관계에 있는 돼지고기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도 있지만 미국산 쇠고기 대체수요가 호주산 쇠고기로 집중되면서 돼지고기가 반사이익을 얻지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

홈플러스에 따르면 광우병 사태 발생 이틀째인 지난 26일 전국 홈플러스에 판매된 돼지고기 매출은 전주와 비교해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호주산 쇠고기는 15% 늘었고, 한우 매출은 1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형마트 관계자는 "지난해는 구제역의 영향으로 돼지고기 가격이 치솟았지만 올해는 돼지고기 가격이 하향 안정화되고 있는 추세"라며 "광우병의 영향도 예상만큼 크지 않은 것 같다"고 전했다.


이윤재 기자 gal-r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