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쉐보레 야심작 '콜벳 쿠페' 출시

최종수정 2012.04.30 11:00 기사입력 2012.04.30 11:00

댓글쓰기

내달 4일부터 국내 판매

쉐보레 콜벳 쿠페

쉐보레 콜벳 쿠페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한국GM이 30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쉐보레 콜벳 쿠페’ 모델의 신차발표회를 갖고 5월4일부터 국내 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세르지오 호샤 사장은 “국내 자동차 회사 중 한국GM만이 콜벳과 같은 고성능 럭셔리 스포츠카를 출시할 수 있다”며 “콜벳은 전 세계 모든 이의 가슴을 설레게 하는 쉐보레 제품 라인업의 최상급 모델로 쉐보레 브랜드 출범 두 해째를 맞는 국내 시장에서 브랜드와 제품 이미지 향상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쉐보레 콜벳은 1953년 첫 출시된 이후 6세대 모델에 이르기까지 모터스포츠를 통해 기술과 스타일에서의 혁신을 거듭해왔다. 회사 관계자는 "전 세계 자동차 마니아들을 열광시키는 스포츠카의 상징으로 자리잡았다"며 "북미 자동차 시장 럭셔리 스포츠카 세그먼트에서 부동의 판매 1위를 달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콜벳 쿠페는 정통스포츠카가 지니고 있는 클래식한 디자인 요소에 현대적인 디자인을 가미했다. 볼륨감 넘치는 전면부 프론트 오버행(차체 전면에서 앞바퀴 차축 중심까지의 거리)이 저중심으로 설계된 차체와 조화를 이루고 있다.
쉐보레 야심작 '콜벳 쿠페' 출시

듀얼 머플러와 투명 LED 테일 램프는 후면 디자인에 간결하고 현대적인 감각을 더했다. 고성능 스포츠카의 공식과 같은 긴 보닛과 짧은 리어 데크(Rear deck)는 양쪽 펜더의 볼륨감을 극대화하는 한편, 공기역학적 디자인으로 탁월한 공기저항계수(0.286)를 달성했다.

콜벳 쿠페에 기본으로 제공되는 루프는 간단한 방법으로 해체 및 탈거해 트렁크에 보관할 수 있으며, 필요에 따라 오픈 탑 모델로 변신해 풍부한 바람과 엔진음 등 오픈 에어링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국내에 시판되는 콜벳의 외관 색상은 메탈릭 실버, 틴트코트 옐로우, 토치 레드 등 세 가지 중에 선택할 수 있다.

편의사양도 눈에 띈다. 계기판 중앙의 주행정보창(DIC: Driver Information Center)은 엔진 오일 교환주기, 주행연비, 타이어 공기압 등 운전자에게 필요한 차량의 여러정보를 제공한다. 기본 사양으로 적용된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Head Up Display)는 운전석 전면 유리에 속도, 엔진 회전수 등 주행 시 필요한 주요 정보를 표시해 운전자의 시선 이동을 최소화했다.

대형 트렁크(635리터)와 암레스트(Arm-rest) 겸용 대형 센터 콘솔, 컵 홀더, 글로브 박스, 도어 트림 등 넉넉한 수납 및 적재 공간을 통해 편의성을 향상시킴은 물론 차량의 다목적 활용성을 극대화했다. 버튼 타입 스마트키, 운전석 및 동반석 열선 내장 파워시트(6way), 블루투스(Bluetooth) 및 아이팟(iPod)을 지원하는 최고급 보스(BOSE) 프리미엄 오디오 시스템(9개의 스피커) 등을 기본으로 적용했다.

운전의 즐거움에도 상당히 신경을 썼다. 콜벳 쿠페는 8기통 6.2리터 엔진을 탑재해 고성능 스포츠카 다운 강력한 성능을 갖췄다. 자연흡기 방식의 6.2리터 엔진은 6단 자동변속기와 결합해 최대 430마력의 풍부한 출력과 58.7kg.m의 최대 토크를 제공하며, 정지상태에서 시속100km에 이르는 가속시간이 4.3초에 불과하다.

운전자는 도로 및 주행 상황에 따라 ‘투어(Tour)’나 ‘스포츠(Sport)’ 모드를 선택할 수 있다. 투어 모드는 일반 도심 및 고속도로에서 부드럽고 편안한 주행을, 스포츠 모드는 민감하고 신속한 응답성으로 최적의 퍼포먼스 드라이빙을 구현한다.

콜벳 쿠페의 가격(자동변속기 기준)은 8640 만원, 프리미엄 인테리어 패키지 추가 시 8940만원이다.


임철영 기자 cyl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