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캡슐커피 '후끈'...매년 30% 성장·신제품 경쟁 치열

최종수정 2012.04.26 09:26 기사입력 2012.04.26 09:26

댓글쓰기

돌체구스토 '지니오'(왼쪽)와 보쉬 '타시모'

돌체구스토 '지니오'(왼쪽)와 보쉬 '타시모'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캡슐커피 시장이 뜨겁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사람들에게 생소했던 캡슐커피가 매년 30% 이상의 놀라운 성장세를 보이며 가정 곳곳을 파고들고 있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 캡슐커피 시장은 2007년 이후 매년 30% 이상 성장을 이어가며 지난해 1000억원 규모를 훌쩍 넘어섰다. 고급커피를 중심으로 국내 커피산업이 재편되고 있는 양상이다. 올해는 그 규모가 13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시장 우위를 차지하기 위한 업체간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최근 네슬레의 네스카페가 돌체구스토의 새 모델 '지니오'를 출시한데 이어 동서식품이 독일 가전 전문기업 BSH보쉬와 손잡고 '타시모'를 선보였다. 또한 국내 캡슐커피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네스프레소도 다음달 초 새 모델(라티시마 플러스)을 출시할 예정이다. 네스프레소는 신제품 출시를 통해 국내 프리미엄 커피 시장의 판도를 바꾸는 등 소비자의 욕구를 만족시켜 커피 문화를 한층 업그레이드 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캡슐커피 머신이 예비 신부들의 필수 혼수품으로 자리 잡는 등 직장에까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며 "앞으로 캡슐커피 시장은 더욱 다양화되고 발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이어 "캡슐커피 머신의 경우 가격도 천차만별이고 대부분 규격이 달라 자신의 입맛에 맞는 커피를 고르고, 머신을 선택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최근에는 업체들이 본인의 취향에 맞는 커피를 컨설팅해주고 무료 시음 기회를 제공하고 있어, 이를 적극 활용하라"고 조언했다.


이광호 기자 kw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