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유리 이중 매력, 감정연기 호평

최종수정 2012.04.22 17:00 기사입력 2012.04.22 11:23

댓글쓰기

성유리 이중 매력, 감정연기 호평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MBC 주말 드라마 '신들의 만찬'(극본 조은정·연출 이동윤)의 성유리가 극과 극을 오가는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21일 방송에서 준영(성유리 분)은 악녀 인주(서현진)에게 차갑고 냉정한 표정으로 반격에 나서는 한편 도희(전인화)에게는 자신의 정체를 숨길 수밖에 없는 상황에 뜨거운 눈물을 흘려야만 했다.
이날 아리랑은 찾아온 한 손님이 음식 포장을 요구하자 인준은 아리랑은 음식을 외부로 들고 나가는 것 자체가 안 된다고 응대했다. 하지만 준영은 "음식을 버리느니 포장 해주라"고 말하며 대립각을 세웠다.

준영은 화난 인주에게 모습으로 "음식의 주인은 손님"이라며 "항상 이런 식이니 아리랑이 적자를 못 면하지. 마음대로 해 나야 바꿔야 할 명분을 만들어주면 감사팀에 보고하기 좋고 고맙지"며 차가운 모습을 보였다.

이에 인주는 "내 눈으로 보면서도 못 믿겠다"며 준영의 바뀐 태도에 기막혀 했다.
하지만 준영은 친모인 도의가 아프다는 소식을 듣고 직접 죽을 끓여 집에 찾아갔다. 인기척을 들은 도희가 침대에서 일어나 누군지 물었고 준영은 문 밖에서 차가운 목소리로 얘기했지만 남몰래 눈물을 흘리며 마음 아파했다.

이날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성유리 연기가 점점 물오르는 듯", "준영의 극과 극을 오가는 감정 연기력이 리얼했다", "준영이 눈물 흘리는 모습 마음이 너무 아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조인경 기자 ikj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