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MW' 수리비 비싸다고 말 많더니 결국…

최종수정 2012.03.05 08:48 기사입력 2012.03.05 07:46

댓글쓰기

외제차 수리비 최대 20% 인하

'BMW' 수리비 비싸다고 말 많더니 결국…
[아시아경제 조태진 기자]외제차 수리비가 최대 20%까지 내려간다.

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가 지난해 벤츠, BMW와 부품 가격 인하에 합의한데 이어 최근 아우디와도 비슷한 조건의 계약을 맺었다. 벤츠는 부품 값이 기존보다 19%, BMW는 5%, 아우디는 10% 인하된 것으로 알려졌다. 시간당 5만원대였던 외제차 공임이 최대 4만원대 초반으로 낮아지는 셈이다.

삼성화재가 주요 외제차 딜러들과 부품 가격 인하에 합의하면서 동부화재ㆍ현대해상ㆍLIG손해보험ㆍ메리츠화재 등 주요 손해보험사들도 뒤이어 가격 인하 분을 반영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화재는 연내 렉서스, 혼다 등 일본차 딜러들과도 부품 값을 정상화하는 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이처럼 손해보험사들이 외제차 수리비 인하에 적극적으로 나선 것은 외제차가 100만대에 육박하는데도 사고 발생 시 보상 비용이 너무 비싸다는 불만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실제로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외제차 평균 수리비는 1456만 원으로 국산차(275만 원)의 5.3배에 달했다.

손보업체들은 외제차 수리비 부담이 줄어들 경우 자동차보험 적자 폭을 만회하는데 적잖은 도움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조태진 기자 tjj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