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CNK주식 '개미들의 무덤'이라더니 설마…

최종수정 2012.02.09 12:28 기사입력 2012.02.09 11:30

댓글쓰기

30억에 사서 3년새 33배 늘려

단독[아시아경제 채명석 기자]한 투자자가 씨앤케이(CNK)인터내셔널 주식에 30억원을 투자해 3년 만에 1000억원을 번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CNK인터내셔널 주가조작 사건은 정권 실세 연루설이 겹치며 이명박 정부 말기 최대 스캔들로 번지고 있다. 이 과정에 해당 정보가 일반인들에게까지 흘러들어 투자 대박을 쳤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남부 지역에서 개인사업을 하는 A씨는 지난 2008년, 사업 관계에 있던 지인 B씨로부터 CNK에 투자해보라는 제안을 받았다. B씨는 출처를 밝히지 않은 채 정권 실세로 있는 선배로부터 들었다며 A씨에게 투자를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까지 주식 투자를 단 한 번도 해보지 않았던 A씨는 반신반의했으나 "반드시 크게 오를 것"이라고 확신을 갖고 말하는 B씨의 권유를 뿌리칠 수 없어 당시 주당 500원선이었던 CNK주식을 소액 매입했다.

이후 1000원선까지 오르자 흥미를 느낀 A씨는 자금을 추가 투입해 수 차례에 걸쳐 CNK 주식을 사들였다. 2010년 11월까지 그가 투자한 규모는 30억원대까지 커졌다. 이때 주가가 3000원대로 6배 올랐으니 기대 이상의 수익을 올린 셈이었다.

하지만 그 때부터 A씨의 눈이 휘둥그레졌다. 그해 12월, 단 한 달 만에 주가가 1만4000원까지 치솟은 것이다. 이후 몇 차례의 조정을 거쳐 그래프는 상승세를 유지했고, 지난해 8월 최고치인 1만8000원대를 찍었다. 보유하고 있던 주식을 전량 내다판 A씨의 수중에 떨어진 돈은 무려 1000억원이 넘었다. B씨 덕분에 불과 첫 주식 투자에서 그는 3년 만에 33배가 넘는 수익을 거둬들였다.
A씨는 당시 하던 사업을 접고, 서울 시내에서 스포츠센터를 운영중이다. 증권가에서는 A씨처럼 CNK를 통해 큰 돈을 벌어들인 일반인들이 여러 명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물론 대다수의 일반 투자자들은 피해를 봤다. A씨의 경우 B씨로부터 정보를 받았을 뿐 정권실세와 직접적인 연관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검찰은 B씨에게 정보를 흘린 정보원이 정권 실세이거나, 이를 등에 업은 작전 세력이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CNK 주식 투자를 통해 도무지 믿을 수 없을 정도의 큰 수익을 올린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의도가 없이 간접적으로 접한 정보로 투자를 한 일반인까지 처벌하는 것에는 무리가 있다고 보고, 이들을 역추적해 사태를 벌인 장본인을 찾는 데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채명석 기자 oricm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