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컨테이너 화물·선박 입출항료 면제

최종수정 2012.02.09 11:00 기사입력 2012.02.09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정부가 항만 컨테이너 물동량 확대를 위해 인센티브를 내놓는다. 환적 컨테이너의 화물입출항료 면제에 이어 연안컨테이너전용선의 선박입출항료와 화물입출항료 등이 100% 감면된다. 이를 통해 올해 물동량 처리 목표치를 작년보다 8.0% 늘리기로 했다.

국토해양부는 2012년 전국 항만의 컨테이너 물동량 처리목표를 전년 대비 8.0% 증가한 2330만TEU로 잡았다고 9일 밝혔다.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한 지난해보다 175만TEU 많은 물량이다. 환적화물을 적극 유치해 월평균 14만TEU 이상을 더 처리하겠다는 계획이다.
주요 항만별로 보면, 부산항의 목표치가 지난해 대비 8.2% 증가한 1750만TEU다. 광양항도 1만TEU이상 초대형선 기항과 연계한 마케팅 강화해 원양항로의 신규개설을 유도키로 했다. 224만5000TEU 달성이 목표다.

화물별로는 수출입화물이 전년 대비 5.6% 증가한 1411만2000TEU, 환적화물은 전년 대비 12.0% 증가한 864만9000TEU가 목표치다.

정부는 적극적인 물동량 유치를 위해 환적컨테이너에 대한 화물입출항료를 면제하고 있다. 도로로 수송되는 컨테이너를 해상수송으로 전환하기 위해 연안컨테이너전용선도 선박입출항료와 화물입출항료 등을 100% 감면하는 정책을 병행 중이다.
포항 신항, 경인항 등 신설항의 경우 항만시설사용료가 면제된다. 부산항은 피더네트워크를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볼륨인센티브 개선 및 북항-신항간 연계수송화물에 대한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일본·중국 등 전략지역 화주와 물류기업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마케팅도 펼친다. 광양항은 이용비중이 낮은 선사, 화주(호남권, 충청권 등)에 대한 집중마케팅과 수입·환적화물에 대한 인센티브 단가 상향조정 추진 등으로 이용률을 늘릴 예정이다. 위험물창고, 탱크세척시설 등 화물 창출형 인프라도 차질 없이 구축한다.

인천항 또한 선사유치를 통해 다양한 서비스체계를 만든다. 한-중, 한-일 등 'Sea&Air 화물' 유치도 추진하고 있다. 평택·당진항도 지난해부터 운영한 항만배후단지의 조기 활성화를 지원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세계경기 침체로 경제성장세가 다소 둔화됐으나 신흥국을 중심으로 경제성장 추세가 아직 이어지고 있다"며 "환적화물을 적극 유치하고 항만배후물류단지 활성화에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인다면 목표물동량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미주 기자 beyon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