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품달 흥행의 수혜주..팬엔터, 키이스트<신영證>

최종수정 2012.02.09 07:30 기사입력 2012.02.09 07: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재우 기자] 신영증권은 9일 드라마 '해를 품은 달(해품달)'이 국민드라마로 탄생해 드라마 제작사 팬엔터테인먼트 와 주연 김수현의 소속사 키이스트 의 수혜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한승호 신영증권 연구원은 "드라마 해품달의 시청률이 회를 거듭할수록 상승하고 있고, 10회 차 시청률은 전국과 수도권에서 각각 37.1%, 40.5%에 달했다"며 "이는 과거 ‘내 이름은 김삼순’, ‘제빵왕 김탁구’과 같은 국민 드라마들이 기록한 것과 비슷한 성적"이라고 평가했다.
한 연구원은 "‘해품달’ 흥행은 이 작품의 제작사인 팬엔터의 주가상승에 촉매로 작용할 것"이라면서 "매출액(94억 원)은 물론, 방송사로부터 지급받을 추가 인센티브만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의 62%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팬엔터는 올해 수주한 드라마가 작년의 2배에 달해, 외형과 영업이익이 급증할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다.

그는 또 "주연인 김수현의 소속사 키이스트도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며 "해품달 방영 이후 확보한 광고만 4~5편인데 이는 지난해 전체와 맞먹는 것이고, 이외에 드라마와 영화출연 문의가 쇄도하고 있어 김수현의 인기 역시 키이스트의 올해 외형과 이익 급증에 일조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한 연구원은 "해품달의 인기와 구조적인 실적개선 전망이 맞물려 팬엔터와 키이스트 주가는 동반랠리가 예상된다"며 "특히 이들의 주가가 비교회사들에 비해 현저하게 저평가됐다는 점도 매력적"이라고 덧붙였다.
정재우 기자 jjw@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