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1월 32만1757대 판매..전년동월비 3.5%↑

최종수정 2012.02.01 14:32 기사입력 2012.02.01 14: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현대자동차는 올 1월 판매대수가 전년동월대비 3.5% 증가한 32만1757대(국내 4만5186대, 해외 27만6571대, CKD 제외)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국내시장 판매 위축과 설 연휴로 인한 영업일수 감소로 인해 국내 판매가 줄었지만 수출 및 해외공장 판매가 호조를 보이면서 전체 실적은 늘었다.

현대차 의 국내 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8.5% 감소했다. 차종별로는 쏘나타가 7619대(구형 및 하이브리드 모델 포함)가 팔리면서 내수 판매 1위에 올랐다.

아반떼는 7255대, 그랜저 6984대가 각각 판매됐으며 엑센트와 제네시스는 각각 1749대와 1567대 등을 기록, 전체 승용차 판매는 2만8889대를 나타냈다.
특히 i30는 지난해 12월 1599대에 이어 이달에도 1723대가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SUV 판매는 투싼ix 3335대, 싼타페 1872대 등 모두 5628대가 팔려 전년동월대비 14.9% 감소했다.

그랜드스타렉스, 포터를 합한 소형상용차는 같은 기간 33.1% 감소한 8489대,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상용차는 9.2% 줄어든 2,180대에 머물렀다.
해외시장에서는 국내생산수출 8만8891대, 해외생산판매 18만7680대 등 총 27만6571대로 8.2% 증가한 실적을 올렸다. 국내공장수출은 0.3%, 해외공장판매는 12.5%가 각각 늘었다.

현대차 관계자는 “설 연휴로 인한 영업일수 감소로 1월 내수판매가 줄었다”며 "전세계 자동차 시장 역시 수요 정체와 글로벌 자동차 업체간 치열한 경쟁이 나타나고 있어 주력 판매 모델 마케팅 강화와 품질경영으로 올해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