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정음 탈퇴 이유…"'아유미와 아이들' 싫었다"

최종수정 2012.01.09 10:07 기사입력 2012.01.09 10:07

댓글쓰기

▲사진=황정음 미니홈피

▲사진=황정음 미니홈피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 배우 황정음이 과거 걸그룹 슈가 탈퇴 이유를 밝혀 관심이 모아졌다.

황정음은 최근 KBS 2TV '스타 인생극장' 녹화에 출연, "(과거 슈가 활동 당시) 아유미와 아이들이라는 말이 싫었다"라고 말했다.
황정음은 지난 2002년 18세 나이에 슈가 리더이자 리드보컬로 데뷔했지만 눈에 띄었던 다른 멤버의 인기에 가려져 고민이 많았다는 것.

황정음은 "나는 황정음이고 지금껏 살아온 방식이 있는데 하지 말아야 할 것들이 많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황정음은 부모님과 연락도 못하고 먹고 싶은 것도 마음대로 먹지 못했던 트레이닝 시절도 언급했다.
한편 황정음의 솔직한 이야기가 담긴 '스타 인생극장'은 9일 오후 7시 45분 방송된다.

장인서 기자 en1302@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