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태원 SK 회장 "경영정상화 서둘러야"

최종수정 2012.01.03 15:04 기사입력 2012.01.03 15:04

댓글쓰기

시무식 취소 이후 첫 공식행사
투자 채용규모 확정 등 공격경영 주문
사상 최대 투자 계획 나올듯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최태원 그룹 회장이 계열사 CEO들에게 그룹 경영에 차질이 없도록 경영정상화를 서둘러 달라고 당부했다.
최 회장은 3일 주요 관계사 CEO들과 오찬을 겸한 신년 미팅을 갖고 "글로벌 환경변화 보다 빠른 속도로 대처해야 하는 상황에서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못하고, 제자리 걸음을 한다면 머지않아 핵심 경쟁력 저하로 이어질 것"이라며 "그룹은 물론 모든 관계사가 경영이 조속히 정상화될 수 있도록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글로벌 기업들은 모두 준비된 상태에서 앞만 보고 달려나가고 있다"며 "SK는 아직 연말에 마무리 졌어야 할 투자·채용, 조직개편 등 경영계획 수립/추진이 늦어져 자칫 글로벌 경쟁에서 뒤처질 위기에 처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각 회사별로 이를 빠른 시일내에 마무리 짓고, 특히 투자와 채용 규모 등을 획기적으로 늘려 글로벌 성공스토리를 위한 공격적인 경영에 적극 나서달라"고 강조했다.
창립 59년만에 처음으로 시무식까지 취소했던 최 회장은 이날 경영현안을 직접 챙기며 그룹 전체가 새해를 시작할 수 있도록 독려했다. 지난달 최 회장은 검찰 조사중에도 하이닉스를 전격 방문한데 이어, 그 다음날은 그룹 CEO등과 긴급 비상경영회의를 주관, 경영을 직접 챙긴바 있다.

또 인사와 조직 개편등이 미뤄지면서 신입사원 채용도 늦춰질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SK의 미래인 신입사원의 채용과 입사에는 절대 차질이 발생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이에 올해 신입사원들은 지난 2일부터 그룹 연수원에 입소, 신입사원 교육을 받고 있다.

SK그룹은 최 회장이 경영정상화를 강력하게 주문함에 따라 각 사별로 그동안 미뤄져 왔던 투자와 채용 등 경영계획을 마무리 하는 등의 후속 조치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르면 이번 주말께 투자와 채용 계획을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SK관계자는 설명했다.

당초 SK그룹은 지난해 10조 안팎을 투자했기 때문에 올해는 기존 계열사들의 투자 확대와 하이닉스의 공격적인 투자까지 더해 사상 최대의 투자를 계획했었으나, 지난해 말 확정짓지 못한 바 있다.

또 올해에는 하이닉스를 포함, 채용규모를 대폭 늘리는 방안을 수립할 방침이다.

이만우 SK그룹 홍보담당 전무는 "최태원 회장이 SK 경영정상화에 대한 일부 시장의 우려를 불식하는 것을 넘어, 국내외 경영환경이 불확실 할 때 기업이 공격경영을 해야 국가 경제가 건강해진다는 신념을 갖고 있다"며 "올해는 SK그룹의 투자와 채용등에서 경이적인 해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