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상면주가, 中 청도에 '복분자음' 수출

최종수정 2012.01.03 09:04 기사입력 2012.01.03 09:04

댓글쓰기

배상면주가, 中 청도에 '복분자음' 수출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배상면주가는 중국 청도에 '복분자음' 수출 계약을 체결하고, 최근 수출 기념식을 가졌다고 3일 밝혔다.

수출 물량은 연 5000상자(6만병, 약 2억원 상당)이다.
배상면주가는 이번 수출로 일본에서 불었던 막걸리 붐에 이어 복분자 붐이 중국에서 일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알코올 도수가 낮고 쌀로 빚은 술에 익숙한 일본인들이 제 1세대의 우리 술 한류 붐을 막걸리를 통해 일으켰다면, 신흥 와인 수입국으로 떠오른 중국인들에게 진한 맛과 향을 지닌 복분자가 우리술 한류의 2번째 바람을 일으킬 수 있다는 판단이다.

복분자음은 레드와인과 비슷한 알코올 도수를 가지고 타사의 복분자술과는 달리 냉장 후 마시는 것보다 와인과 같이 실온에서 마시는 것이 더욱 진한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서 큰 호평을 받고 있다.

김철호 배상면주가 마케팅 본부장은 "중국시장에서 복분자술을 찾고 있다는 것은 앞으로 우리 술의 시장전망이 밝다는 의미"라며 "중국 현지인의 입맛에 맞춘 다양한 복분자 술을 개발해 수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