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증시 중심축은 IT섹터"<하나대투證>

최종수정 2012.01.03 08:05 기사입력 2012.01.03 08: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하나대투증권은 3일 향후 한국증시가 상대적인 강세를 보일 수 있는 중심축은 IT섹터라고 진단했다.

조용현 연구원은 "최근 IT섹터만의 강세가 지속되면서 특정 섹터로의 과도한 집중과 다른 섹터의 극심한 소외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며 "하지만 현재 IT섹터의 비중이 과도하다고 보기 어렵고, 2003~2004년처럼 나머지 섹터의 소외가 극심해질 가능성도 상대적으로 낮아 크게 우려할 필요는 없다"고 판단했다. IT섹터 비중은 지난해 8월 19.3%에서 지난해 말 24.8%로 증가했다.
조 연구원은 "IT섹터 비중의 역사적 고점 32.8%와 비교하면 아직 추가 여력이 있으며, 과거 외국인 주도하의 IT 강세와는 달리 현재는 국내기관이 주도하고 있다는 차이를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MSCI한국의 주당순이익 증가율(EPS Growth) 상승반전의 중심에는 IT섹터가 있다"며 "결국은 한국증시에 글로벌 경쟁력을 계속 유지하고 확대해 나갈 수 있는 IT섹터라도 있었기 때문에 한국증시가 글로벌 증시 대비 상대적으로 선전할 수 있었던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IT만의 강세로 평가절하할 필요는 없으며 IT섹터가 향후에도 한국증시가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일 수 있는 중심축이라는 점에 포커스를 맞춰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소정 기자 ss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