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항공 A380, 6개월 간 40만명 태우고 지구 150바퀴

최종수정 2011.12.26 09:51 기사입력 2011.12.26 09:51

댓글쓰기

대한항공 A380, 6개월 간 40만명 태우고 지구 150바퀴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대한항공의 A380 항공기가 지난 6월 17일 첫 취항 이후 도입 6개월을 맞았다. 세계에서 가장 큰 항공기로 2층 전체 프레스티지석과 기내 면세품 전시공간 등이 화제가 됐던 대한항공 A380은 이 기간 동안 40만9명의 승객을 태우고 지구 150바퀴를 돌았다.

대한항공이 2011년 6~11월 도입한 A380 5대의 운송 실적을 집계한 결과 이달 16일까지 모두 40만9명의 승객을 태우고 총 592만8262㎞를 운항한 것으로 나타났다.
40만9명은 2010년 기준 경기 시흥시 인구(40만7090명)보다 많은 수치며 운항거리(592만8262㎞)는 지구 둘레(약 4만㎞)의 150배에 해당한다.

노선 별로는 인천~나리타가 14만1770명으로 승객 수가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은 홍콩(12만90명), 뉴욕(8만5771명), LA(3만6903명), 파리(1만5475명) 등의 순이었다. 운항거리는 뉴욕이 263만7916㎞로 가장 길었으며 홍콩(146만1753㎞), LA(103만7293㎞), 나리타(52만1041㎞), 파리(27만2205㎞)가 뒤를 이었다.

승객 수와 운항거리가 비례하지 않는 이유는 노선별로 운항거리가 다른데다, A380 도입 및 투입 시점에 차이가 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A380 홍콩과 나리타 노선은 6월 취항했으며 뉴욕 노선은 8월, LA는 10월부터 운항 중이다. 파리 노선은 9월 26일부터 10월 29일까지 운항했다.
A380 프레스티지 클래스(비즈니스 클래스)

A380 프레스티지 클래스(비즈니스 클래스)


대한항공은 6월 A380을 처음 도입한 이후 11월까지 5대를 도입했으며 2014년까지 모두 10대를 운영할 계획이다.
A380은 항공여행 문화도 크게 바꿨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예약 실무 담당자들에 따르면 A380 승객의 상당수는 A380을 이용하기 위해 여행일정을 조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신의 일정에 맞는 항공편을 찾는 게 아니라 A380 운항 일정에 맞춰 여행 계획을 세운다는 것이다.

A380을 이용한 승객들 사이에서 ‘시승기’를 작성하는 문화도 생겨났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시승기는 새로 시판된 자동차나 자신의 승용차를 운전해 본 소감을 작성해 사진과 함께 인터넷에 띄우는 게 보통이나 A380 도입 이후 ‘A380 시승기’가 인터넷 블로그나 카페 등에 수시로 오르고 있다"고 전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