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서울대 로스쿨에 입도선매?

최종수정 2011.11.21 12:17 기사입력 2011.11.21 12: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상미 기자]검찰이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생을 상대로 입도선매에 나선 정황이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법무부 및 검찰 관계자는 일선 검사가 개인적으로 학생들의 의사를 알아보려 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지만, 내년 초 변호사시험을 앞두고 로스쿨마다 임용에 관심이 높은 상황에서 쉽게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21일 서울대에 따르면 이 학교 로스쿨 인터넷 게시판에 지난 17일 '검찰 지원과 관련해 비공식적으로 안내할 내용이 있다'는 내용의 글이 올랐다.
 익명의 게시자는 글을 통해 "검찰은 서울대 로스쿨 졸업예정자 가운데 우수학생을 선발하고자 검찰 리쿠르팅에 관심있는 졸업예정자를 비공식적으로 파악하고 싶어 한다"며 이름, 나이, 이메일주소 및 본인의 장점 등을 기재해 이메일로 보내달라고 요청했다.

 게시자는 이어 "검찰이 서울대 로스쿨 학생을 대상으로 비공식적인 관심을 갖고 있는 사실이 외부에 유출되지 않도록 당부한다"며 "이글은 11월 20일(일)까지만 게시하고 삭제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게시자는 서울중앙지검의 김모 검사로부터 이 같은 부탁을 받고 글을 게시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사법연수원생 및 타대학 로스쿨생들은 노골적인 반감을 감추지 않았다. 사법연수원생 A(30)씨는 "공개경쟁시키겠다고 했으면 전형절차에서 평가하면 그만이지 사전 조사는 왜 하느냐"고 꼬집었다. 한양대 로스쿨에 다니는 B(26)씨도 "이미 로펌 리크루팅서부터 서울대가 특별우대받는다는 지적이 파다한데 국가기관이 나서서 사전조사라니 우습다"고 반발했다. 논란이 일자 해당 글은 삭제됐다.
 한편, 게시자에게 부탁을 한 것으로 알려진 김모 검사는 "지원하는 후배들이 있으면 밥이나 한번 살 생각으로 개인적으로 알아본 것이 와전된 것 같다"며 검찰 차원에서 이뤄진 일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법무부 관계자 또한 "해당 검사가 개인적으로 부탁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행정적으로 의미있는 일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이상미 기자 ysm125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