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태제과, 과자류 24개 품목 평균 8% 인상

최종수정 2011.04.05 08:19 기사입력 2011.04.05 00: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해태제과는 오예스, 에이스 등 24개 품목의 가격을 평균 8% 인상하고 땅콩그래, 썬키스트캔디, 와플칩 등 4개 품목은 평균 6.6% 인하한다고 4일 밝혔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유지, 설탕, 밀가루 등 원재료 가격 급등으로 제품가격 인상요인이 발생했지만, 시장 물가 안정을 위해 회사 차원에서 인상요인을 흡수해왔다"면서 "그러나 올 들어서도 원재료 가격이 지속적으로 인상되면서 급속히 악화되는 경영여건을 극복하기 위해 국민경제에 부담이 되지 않는 최소한도로 가격을 인상하며, 4개 품목에 대해서는 가격을 인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적정한 가격으로 물가안정을 통한 국민경제에 기여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CJ제일제당과 삼양사, 대한제당은 설탕값을 지난달 평균 9% 이상 인상했다. 이어 동아원은 5일부터 밀가루값을 평균 8.6% 인상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