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철래 "'못살겠다' 아우성..MB 통치철학 바꿔야"

최종수정 2011.02.25 10:17 기사입력 2011.02.25 10: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성곤 기자] 노철래 미래희망연대 원내대표는 25일 "국민은 못살겠다 아우성이다. 이명박 대통령의 통치철학이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비교섭단체대표연설에서 "구제역 등 가축 전염병이 광풍처럼 번지고 물가폭등으로 서민경제는 파탄이 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여권의 개헌논의와 관련, "지금은 개헌을 논할 시기가 아니다"고 반대하면서 "만약 이 대통령이 개헌을 해야 했다면 국민적 합의하에 여야가 함께 논의 한 후
임기 초중반에 매듭을 지었어야 국민 앞에 떳떳하고 당당할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리당략과 누군가의 유불리 차원에서 개헌 불씨를 계속 지피는 것은 국민을 현혹시키고 관념을 흩뜨리려는 술책"이라며 "지금 국민들은 특정인의 개헌요구에
많이 피곤해 하고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또한 "현 정권을 혼란과 갈등 조장을 일삼는 '사분오열' 정권이라고 한다"며 "세종시와 4대강 문제로 정치권과 국민여론을 두 동강으로 내더니 이제 와서는 과학벨트와 신공항 문제로 다시 온 나라를 종횡으로 나누어 쪼갰다"고 지적했다.
노 원내대표는 아울러 "지금 국민이 정치권에 진정으로 바라고 있는 것은 구제역 재난, 전세대란, 고물가, 청년실업난, 남북긴장 위협 등의 시급한 극복"이라며 "정권은 국민 위에 군림하려해서는 안된다. 국민을 두렵게 알고 받들어 섬기는 그런 정권을
우리 국민들은 간절히 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