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글로리아' 막판 뒷심의 원동력은 연애극+복수극

최종수정 2011.01.08 21:54 기사입력 2011.01.08 21:54

댓글쓰기

'글로리아' 막판 뒷심의 원동력은 연애극+복수극

[스포츠투데이 전성호 기자]MBC 주말드라마 '글로리아'가 연애극과 복수극의 적절한 조화로 막판 뒷심을 발휘하고 있다.

'글로리아'의 시작은 꿈을 잃은 서민들의 이야기였다. 진진(배두나 분)은 부모를 여읜 뒤 바보가 된 언니 진주(오현경 분)를 보살피며 살아온 캔디형 인물. 힘겨운 생계로 진진은 가수의 꿈을 포기했으나 긍정적인 자세를 잃지 않았다. 그러던 어느 날 우연히 가수 데뷔의 기회를 잡고 성공스토리를 써나가는 것은 '글로리아'의 핵심적 내용이었다.
이처럼 편안하고 잔잔한 감동을 주는 내용으로 '글로리아'는 방영 초반 '착한 드라마'라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시청률 면에서는 부진을 면치 못했다. 불륜이나 파격적인 소재가 아닌 평이한 스토리는 주말 저녁 시청자를 잡아두기에 부족했다. 착한 드라마의 실패 공식을 밟는 듯했다.

그러던 '글로리아'가 조금씩 변해 갔다. 진진의 신데렐라 성공 스토리에 애잔한 연애극과 숨 막히는 복수극이 더해진 것.
진진과 강석(서지석 분), 동아(이천희 분)와 윤서(소이현 분) 커플은 '신분'의 차이를 뛰어 넘는 가슴 아픈 사랑을 키워나갔다.

다른 한편으로는 진진과 진주의 부모를 죽인 장본인이 지석(이종원 분)이란 사실이 밝혀지면서 긴장감 넘치는 복수극이 전개됐다. 이에 늘 밝은 모습을 보여주던 진진은 복수심에 불타올라 무섭게 돌변했다. 진진은 마치 악녀가 된 듯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복수에 몰두했다.

특히 진진이 지석에 대한 원한 때문에 강석과 이별을 결심하고, 지석에 대한 복수가 지석과 윤서의 정략결혼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으로 떠오르는 등 복수극과 연애극이 적절한 조화와 균형을 이루고 있다.

그렇다고 '글로리아'가 착한 드라마의 성격까지 잃은 것은 아니다. 권선징악에 무게감이 실린 줄거리 덕분이었다. 자극적이거나 선정적이지 않고, '정의는 언젠가 승리한다'는 메시지를 전반에 담고 있어 복수극이 주는 거부감에 완충작용을 했다. 근본적으로 가족애를 다루고 있는 점도 한 몫 했다.

이런 가운데 그동안 한자리 대에 머물던 시청률은 어느덧 11%대까지 치고 올라왔다. 주말극 1위를 달리던 KBS2 '결혼해주세요'가 종영된 후 이탈한 시청자 층을 흡수한 것이다.

팔색조 같은 구성으로 흥미를 더하고 있는 '글로리아'가 종영 전까지 '착한 드라마'는 실패한다는 편견을 조금이나마 넘어설 수 있을까. '글로리아'의 막판 뒷심에 기대가 모이는 이유다.


스포츠투데이 전성호 기자 spree8@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