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균열' 광화문 현판 결국 교체

최종수정 2010.12.28 21:21 기사입력 2010.12.28 21: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3개월 만에 균열이 생겼던 광화문 현판이 결국 교체된다.

28일 문화재청은 광화문의 상징성을 고려한 자문위원회의 의견을 받아들여 현판을 다시 제작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문화재청은 현판 제작 자문위원회를 별도로 구성할 방침이다. 하지만 교체될 때까지 현재의 현판은 전통방식으로 수리돼 그대로 유지된다.
광화문 현판은 지난 8.15 광복절 경축식에 맞춰 광화문 복원과 동시에 고종시대에 경복궁을 중건할 때 내건 한문 글씨 그대로 복각(復刻)해 달았지만 불과 3개월 만에 '광(光)'자 앞쪽에 균열이 생긴 바 있다.

민주당 최문순 의원은 이 문제를 처음 제기하면서 광화문 복원 공사 일정 자체를 광복절 행사와 G20 서울정상회의를 앞두고 무리하게 앞당긴 것이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현판의 재질이 금강송이 아니라 일반 소나무라는 논란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에 문화재청은 현판의 판재 중 일부에 강도가 약한 원목의 중심 부분이 사용돼 균열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철현 기자 kc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