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문순 "광화문 현판, 금강송 아닌 소나무 사용 의혹"

최종수정 2010.11.15 11:28 기사입력 2010.11.15 11: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달중 기자] 갈라진 광화문 현판이 수령 100년 이상된 강원도 금강송이 아닌 일반 소나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최문순 민주당 의원은 15일 "목재 전문가에게 자문을 구한 결과 현판에 사용된 수종이 금강송이 아닌 일반 소나무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현판에 사용된 수종에 대한 조사를 촉구했다.
최 의원은 이에 대한 근거로 금강송의 경우 건조시에도 뒤틀림이 없고 나이테의 폭이 좁으며 일정한 편이지만, 현판에 사용된 목재는 황백색으로 나이테 간격이 넓고 뒤틀린 모양이라는 것이다. 이에 최 의원이 의뢰한 전문가는 현판에 사용된 수종이 '일반 육송'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갈라진 광화문 현판의 결의 모양과 관련, 전문가들은 "곧은 목재를 사용하지 않고 꼬이면서 성장한 나무를 사용했기 때문에 현판이 'S'자 모영으로 뒤틀려 갈라진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최 의원은 "목재를 판재로 켜는 방법에 한쪽으로 켜는 방법과 나이테 한 가운데를 기준으로 네 쪽으로 나눠 켜는 방법이 있는데, 네 쪽으로 나눠 켜는 방법은 손이 많이 가고 넓은 판재를 내기 어려우나 곧은 결 판재를 많이 낼 수 있다"며 "그러나 광화문 현판은 지름 60cm가량의 목재를 폭 43-45cm의 판재 9개 연결해 수축과 팽창에 민감하게 반응 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달중 기자 da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