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유 "나는 급한 볼 일을 잘 참는 편" 엉뚱매력 발산

최종수정 2010.12.06 23:44 기사입력 2010.12.06 23:41

댓글쓰기

아이유 "나는 급한 볼 일을 잘 참는 편" 엉뚱매력 발산

[스포츠투데이 박건욱 기자]가수 아이유가 엉뚱한 매력을 뽐냈다.

아이유는 6일 오후 방송한 KBS2 예능프로그램 '안녕하세요'에 출연해 "화장실 양보해주는 사람보다는 지퍼 열렸다고 알려주는 분이 더 고맙다"고 말했다.
그 이유를 묻는 MC들의 질문에 "나는 볼 일 급한 걸 잘 참는다"라며 "한번은 서울에서 부산까지 자동차로 가는 동안 참아본 적이 있다"고 말해 주위를 경악케 했다.

아이유는 또 "요즘 최대 고민은 칫솔을 기억하지 못하는 것"이라며 "내 칫솔을 까먹어서 다른 사람 칫솔을 사용할 때가 종종 있다"고 솔직하게 고백해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심형래와 이영자가 게스트로 참여해 재치있는 입담을 과시했다.
스포츠투데이 박건욱 기자 kun1112@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