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채권단, 현대그룹에 추가 소명자료 요구

최종수정 2010.12.06 11:42 기사입력 2010.12.06 11: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외환은행 등 현대건설 주주협의회(채권단) 운영위원회는 6일 "현대그룹이 제출한 프랑스 나티시스은행의 (대출)확인서가 의혹을 해소하기에는 불충분하다"며 "내일(7일) 오전까지 만족할 만한 추가 소명자료가 제출해야 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채권단은 설득력있는 추가 소명이 없을 경우 의견을 수렴, 양해각서(MOU)에 따라 5일간의 추가 소명 요청을 할 예정이다.
채권단은 당초 현대그룹과 나티시스은행 간의 '대출계약서'를 요구했지만 현대그룹은 지난 3일 확인서를 제출해 논란이 됐었다.
김민진 기자 asiakm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