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수 비, 이번엔 '45억' 사고쳤다

최종수정 2010.11.28 14:44 기사입력 2010.11.27 22:48

댓글쓰기

가수 비, 이번엔 '45억' 사고쳤다

[스포츠투데이 최준용 기자]‘월드스타’ 비의 무대에 45억 아시아인들이 숨죽였다.

비는 27일 하이신샤 섬 특설무대에서 열린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폐막식에서 화려한 단독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비는 폐막식 엔딩 무대에 올라 ‘레이니즘’과 ‘힙송’, ‘프렌즈’ 등 3곡을 불렀다. 비는 블랙계열의 의상과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이날 모인 45개국 선수들과 3만여명의 관중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심어줬다.

특히 ‘프렌즈’라는 곡을 열창하며 아시아인의 화합을 이끌었다. 이로써 비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의 개막식 무대에 이어 이번 광저우 아시안게임 폐막식 공연까지 2차례 국제적인 스포츠 행사의 무대에 오르게 됐다.

한편 비는 광저우 아시안게임 폐막식 무대를 소화한 후 다음날 귀국해 KBS 2TV 드라마 ‘도망자 플랜비’의 촬영을 이어갈 계획이다.
스포츠투데이 최준용 기자 yjchoi01@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