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구, 저소득층 학비 최대 규모 지원

최종수정 2010.11.10 07:41 기사입력 2010.11.10 07:41

댓글쓰기

올해 361명에게 6억원 지원...내년에 일상행정경비 줄여 14억원 지원할 터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강남구(구청장 신연희)가 올 한해만 저소득 자녀 총 361명에게 6억여 원 학비를 전달, 서울시 자치구 중 가장 많은 장학금을 지원해 화제가 되고 있다.

신연희 강남구청장

신연희 강남구청장

강남구는 소득 양극화가 교육격차로 이어져 빈곤이 대물림되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고 저소득 자녀들도 학비 걱정 없이 맘껏 공부하고 꿈을 펼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저소득자녀 학비지원 사업’을 구 역점사업으로 정해 추진하고 있다.

6개월 이상 거주한 지역 주민중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최저생계비 120%) 자녀에게 고등학생은 학비 전액을, 대학생에게는 연 1회 등록금의 50% 범위 내 최고 200만원까지 지원한다.
한편 강남구는 내년에 지원 대상자와 금액을 대폭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는데 재산세 공동과세 등으로 재정난이 가중돼 아웃소싱 재검토와 조직 슬림화로 허리띠를 더욱 졸라매야 하는 상황에서 나온 발표라 주목할 만하다.

강남구는 내년도 구청의 일상행정경비를 긴축해 5억여 원을 더 확보하고 민간 기업체의 후원과 ‘따뜻한 겨울보내기’ 성금 등을 합쳐 3억여 원을 마련, 총 14억여 원을 지원할 계획인다. 이는 올 해 대비 134% 증가된 규모다.

내년에 늘어난 장학금은 차상위계층 150%까지로 지원범위를 확대하고, 지원 금액도 현 대학등록금 연 1회 최대 200만 원에서 연 2회 최대 400만 원까지로 늘려 지원하게 된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저소득층도 강남의 자존심을 공유하고 행복을 느낄 수 있고 희망을 가질 수 있게 해야 한다”며 “앞으로 가정형편 때문에 꿈을 접는 청소년이 없도록 ‘저소득층 학비지원 사업’을 계속 중점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