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20 대표단 모시러 특별기 70대 뜬다

최종수정 2010.10.27 14:38 기사입력 2010.10.27 08: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연미 기자] 보름 앞으로 다가온 서울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준비가 한창이다. 정부는 사상 최대 규모인 70대의 특별기를 띄우는 한편 정상회의장 내 각종 시설을 설치하느라 분주하다.

각 국 대표단과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은 최대 70여대의 특별기 편으로 입국할 예정이다. 이 정도 규모의 특별기가 뜨는 건 사상 처음이다. 사공일 서울 G20 정상회의 준비위원장은 26일 행사 준비 내용을 알리기 위한 브리핑에서 "각 국 정부대표단이 이용할 비행기가 40~50기, CEO용 비행기가 10~20기 운항해 최대 70대 정도의 특별기가 운항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을 찾은 각 국 대표단은 정부 고위급 인사가 공항에 나가 영접하며 대표단은 서울 시내 10여개 호텔에 짐을 풀게 된다. 서울 G20 준비위 서형원 행사기획국장은 "각 국 취재진의 숙소를 포함하면 서울 시내 15~16개 호텔에 G20 관련 손님들이 묵게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부는 각 국 대표단의 편의를 위해 정상이 이용하는 승용차 1대와 배우자용 1대, 수행원용 밴 차량 2대 등 국가별로 4대의 차량을 무상 제공할 예정이다.

정상회의가 열리는 코엑스 내부에서도 대규모 공사가 벌어지고 있다. 서울 G20 준비위는 "코엑스 전시홀 총 2만2천100㎡(6천700여평)에 정상회의장인 레드존을 비롯해 참가국 대표단 사무실로 쓰일 블루존, 프레스센터와 국제방송센터(IBC)가 위치할 옐로우존을 설치하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 G20 준비위는 정상회의 당일 국제회의 전문 동시통역사 42명을 배치해 14개 언어로 각 국 대표들의 의견을 전할 계획이다.

박연미 기자 change@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